UPDATED. 2023-02-07 11:52 (화)
모당일기
모당일기
  • 최승우
  • 승인 2022.11.2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수 외 4인 지음 | 은행나무 | 244쪽

임진왜란 이후, 향촌 사회 복원에 앞장선 대구의 선비 손처눌.
30여 년 동안 기록해온 그의 일기를 통해
위기의 시대 속 지식인의 역할과 삶을 살펴보다

오랜 시간 민간에서 소장해온 일기와 편지 등의 사료를 발굴ㆍ번역해온 한국국학진흥원 연구 사업팀이 한 해 동안 연구한 결과를 단행본으로 묶어 출간하는 ‘국학자료 심층연구 총서’ 제20권 『모당일기』가 출간되었다.

이 책은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철학, 사학, 문학 등 관련 전문가를 초빙해 꾸린 공동연구팀이 17세기 대구 지역을 대표하는 유학자 모당 손처눌이 30년 동안 쓴 일기를 연구하여 집필한 결과물이다.

임진왜란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겪으며 막대한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국토 곳곳이 불타버렸다. 지역사회를 유지하던 물적 기반과 공동체가 무너져 민중들의 삶이 황폐해졌다. 이때 일본군의 진격로이자 병참기지로 활용되어 큰 피해를 입은 대구에서는 전란의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사림(士林)들이 나섰고, 모당 손처눌은 그 중심에 있었다.

그는 관직을 역임하지 않고 지역사회에 헌신한 재야의 지식인이었다. 그는 연경서원을 재건하고 향교의 업무를 도맡으며 강학 활동에 힘썼고 일상에서도 유학자의 모범을 보인, 지역의 여론을 대표하는 명망 있는 사대부였다.

이 책은 이러한 손처눌의 일기를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유학자의 일상생활과 지역 사림을 결집시키고 교육 사업에 매진한 사대부의 행적을 탐구하여 위기의 시대를 살아간 뜻 있는 지식인의 면모와 당대 사림들의 생활상을 밝히고 있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