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6 18:04 (금)
'2학기 대학 대면활동 확대' 그대로 간다
'2학기 대학 대면활동 확대' 그대로 간다
  • 박강수
  • 승인 2021.08.0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교육 회복 위한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발표
코로나19로 피해 본 전문대졸업생 취업 활동 지원
대학혁신지원사업비 우선 편성해 방역 환경 개선
9일 서울청사에서 '교육 회복을 위한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브리핑 중인 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사진=교육부
9일 서울청사에서 '교육 회복을 위한 2학기 학사운영 방안' 브리핑 중인 유은혜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 사진=교육부

 

교육부(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2학기 대학 대면활동 확대 기조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일 평균 1천500명대 코로나19 확진자가 열흘 넘게 이어지고 있지만 지난 6월 24일 발표한 단계적 확대 방안에 변화는 없을 거라는 말이다. 당시 교육부는 전 국민 70%가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시기를 기점으로 대학 내 대면수업과 축제∙동아리 등 대면활동을 점차 늘려가되 각 대학의 여건에 맡게 확대 수준을 자율 결정하도록 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유은혜 부총리는 9일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교육 회복을 위한 2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40세 이하 국민에 대한 백신접종이 이날 저녁부터 첫발을 떼는 만큼 대학생 학습결손을 막기 위한 대학 내 대면활동 확대는 계획대로 간다는 설명이다. 교육부는 학사 운영 및 방역 관리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책을 함께 제시했다.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전문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한시 지원 사업’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 세 학기 동안 취업에 필요한 현장실습이나 실기 수업 등을 제대로 이수하지 못한 채 졸업을 하게 된 전문대 학생들에게 자격증 취득이나 교육 프로그램 이수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전문대는 대면 중심인 실험∙실습∙실기 수업 비중이 약 70%에 달한다. 비대면 전환으로 인한 학습결손 피해가 특히 클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번 사업은 지난달 24일 국회를 통과한 2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집행된다. 215억원을 투입해 1인당 최대 70만원씩, 전문대 졸업생과 졸업예정자 3만 명을 지원한다. 기간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다.

비대면 수업 관련 지원 사업의 기한도 늘어난다. 원격수업 연구 및 수업 컨텐츠 개발 인력 고용을 지원하는 ‘대학 비대면 수업 컨텐츠 및 자료 개발 지원 사업' 기한을 올해 12월에서 내년 2월까지로 연장한다. 지난 3월 통과된 1차 추경을 통해 진행 중인 사업으로 418억원을 들여 3천명을 고용한다.

장애대학생의 수업권에 대해서는 거점대학을 선정하고 장애대학생의 원격수업 수강을 위한 보조기기를 지원하는 데 학교당 300만원씩, 약 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방역인력 지원은 행정안전부 희망근로지원사업을 통해 채용된 인력을 학교당 3~12명씩 대학 내 방역관리에 우선 배정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또한 교육부는 9월 한 달을 대학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대학∙지자체와 함께 학교 밖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중 점검에 나서고, 백신을 맞은 학생이 결석해도 출석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각 대학에 백신 공결제 운영을 권고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강의실 환경 개선 비용 등 대학이 재정 부담을 호소한 부분은 대학혁신지원사업비에서 우선 편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강수 기자 pps@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