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05:37 (금)
햄릿이냐 헤쿠바냐
햄릿이냐 헤쿠바냐
  • 교수신문
  • 승인 2021.04.0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를 슈미트 지음 | 김민혜 옮김 | 문학동네 | 112쪽

법학자이자 정치신학자인 카를 슈미트의 독특한 책이다. 슈미트는 문학작품(예술)을 역사적 현실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하며 ‘햄릿’을 현대의 신화적 인물로 내세운다.  2차대전 후 모든 공적 활동을 금지당하고 고향에 칩거한 상태에서 ‘주권’과 ‘정치적 현실’에 대한 자신의 사상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저술로도 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