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57 (금)
줄기세포, 혈관질환에 효과있을까…KIST "상반기 임상 시작"
줄기세포, 혈관질환에 효과있을까…KIST "상반기 임상 시작"
  • 하영
  • 승인 2020.04.19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서 중증하지허혈 환자 대상…24주간 약물 안전성·효능 평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자체 개발한 줄기세포치료제의 효능을 알아보는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KIST는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혈관질환인 '중증하지허혈'(CLI·Critical Limb Ischemia)에 쓸 수 있는 세포치료제의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면서 "삼성서울병원 혈관외과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상반기부터 24주간 약물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증하지허혈은 허벅지와 종아리, 발 등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면서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증상이 심할 경우 발끝이 괴사할 수도 있다.

KIST에 따르면 이 질환은 수술로 치료하고 있으며 약물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KIST는 이번 임상을 통해 개발한 줄기세포치료제의 효능을 알아볼 예정이다. 임상에 활용되는 물질은 덩어리 형태의 성체줄기세포 집합체(스페로이드·Spheroid)다.

이 기관 김상헌 책임연구원팀은 앞서 개발한 물질이 쥐의 혈관을 재생할 수 있음을 확인한 바 있다. 사람 몸에서도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면, 혈관 생성을 통해 중증하지허혈로 인한 통증을 줄이고 조직의 괴사를 억제할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김 책임연구원은 "줄기세포 조직체는 제조공정이 간단하고 세포 생착율과 혈관신생이 우수하다"면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