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1:14 (월)
사중주 네 편
사중주 네 편
  • 교수신문
  • 승인 2019.09.1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T.S.엘리엇|문학과지성사 | 페이지 247

 

엘리엇은 ‘황무지’(1922)의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후 엘리엇은 종교에 귀의해 구원과 비전의 시학으로 넘어가 문학 세계를 발전시킨다. 이 책의 작품들은 이때 창작된 것들이다. ‘황무지’에 천착한 독자들은 엘리엇의 기독교적 성향은 낯설 것이다. 그러나 엘리엇은 ‘기독교 시학’을 통해 개인의 정신과 서구 문명의 구원을 갈망하고, 탁월한 모더니즘적인 어법과 운율을 구사하여 종교적 성향을 넘어서는 보편적인 경지에 도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