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3:04 (금)
[신년 축시] 뉘인지는 모르오나
[신년 축시] 뉘인지는 모르오나
  • 정일근 경남대 석좌교수
  • 승인 2019.01.03 10: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뉘인지는 모르오나
  -기해己亥 새해에

                                                       정일근
 
 뉘인지는 모르오나 염치없이 또 받습니다

 새해 새 아침에 주시는 일 년 365일 8760시간
 두둑하게 받아 들고 동쪽 향해 부복俯伏합니다

 기해己亥 새해 돼지꿈 꾸는 복으로 고마운 데
 덕지덕지한 욕심이 황금돼지를 외치니 부끄럽습니다
 
 받기만 하는 사람들의 새해는 복주머니로 부족해
 이 주머니 저 주머니 찢어지도록 꿈만 채워 넣고
 이고 지고 뒤뚱거리며 길을 나서는데

 뉘인지는 모르오나 새해에는 모두가 함께 꾸는
 열락의 꿈 나눠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백두에서 한라까지, 한라에서 백두까지 같이 꾸는 꿈
 그 꿈으로 가는 길이 임중도원任重道遠 힘들지만
 앞에서 끌면 뒤에서 밀어주며 어기영차 함께 가는 길

 시내가 흘러 강으로 가고, 강이 흘러 바다로 가듯
 순리 따라 사람이 가고 사람이 오는 일 많았으면 합니다 

 말하기 전에 생각하게 해주시고 입보다 귀 먼저 열어
 진리가 감언이설을, 용기가 선동을 이기게 해주시길    
 
 뉘인지는 모르오나 날마다 24시간, 1440분
 86400초를 주실 때 1분 1초를 아껴 쓰게 해주시길
 
 해마다 맹서를 하지만 고쳐지지 않는 고질병
 시간과 분과 초를 적시는 땀으로 이루게 하시고
 
 위로는 나보다 국가를, 아래로는 나보다 낮은 곳을
 나를 태워 불 밝히는 뜨거운 사람이 되게 해주소서. 
 

정일근
1984년 『실천문학』과 198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바다가 보이는 교실』,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 『방!』, 『소금 성자』 등. <소월시문학상>, <영랑시문학상>, <지훈상(시)>, <이육사시문학상>, <김달진문학상(시)>, <한국예술상(시)> 등 수상. 현재 경남대 석좌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랑자 2019-01-03 22:47:43
역시 정일근 시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