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4 17:27 (월)
‘제주4·3과 여순10·19 저항의 기억과 연대’ 학술대회 개최
‘제주4·3과 여순10·19 저항의 기억과 연대’ 학술대회 개최
  • 홍지수
  • 승인 2022.01.1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순천대 인문학술원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원장 전영준)은 오는 21일 제주대 인문대학 2호관 현석재에서 순천대학교 인문학술원과 함께 ‘제주4·3과 여순10·19 저항의 기억과 연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여순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여수시 신월동에 주둔하던 국방경비대 제14연대 소속 일부 군인이 제주4·3을 진압하라는 출동 명령을 거부하고 봉기를 일으켰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민간인 다수가 희생된 현대사의 비극이다. 

여순사건의 시기적 범위는 14연대가 제주4·3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봉기한 1948년 10월19일부터 지리산에 입산금지 조처를 해제한 1955년 4월 1일까지다. 지역은 여수·순천을 비롯해 전남·북, 경남 일부로 명시했다. 여순10·19 사건의 역사적 성격은 당시 혼란과 무력 충돌, 이의 진압과정에서 민간인 다수가 희생당한 사건으로 이 사건 직후 1949년 이뤄진 전남도 조사에서는 희생자 수가 1만 1131명으로 추산된다.

제주4·3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7년 7개월 동안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진압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무력 충돌과 진압과정에서 3만 명이 넘는 제주도 사람들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

2021년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시행 2022. 1. 21.] [법률 제18303호]’이 제정됐다. 지금까지 진상규명을 위해 여수・순천 지역에서 운동을 진행해온 결과 이룩한 쾌거라 할 수 있다. 

이런 흐름 속에서 순천대 인문학술원과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이 이번 제1차 연합학술대회를 공동 주최하는 것이다. 

탐라문화연구원은 “여순 10·19의 발단과 제주 4·3이 긴밀한 관계에 있는 만큼 두 대학의 연합 및 교류는 연구를 확장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현대사의 비극을 풀어낼 연결고리라는 점에서 함께 연구하고 올바른 시각의 역사를 견지할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학술대회 1부에선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공론화·조직화에 대한 소고(박종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부소장), 4·3사건 진압과정과 선무공작의 전개양상(임송자, 성균관대 동아시아역사연구소), 4·3과거 청산은 ‘다른지역 과거사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될 수 있을까?(고성만, 제주대 사회학과)라는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2부에서는 국가폭력과 트라우마(김석웅, 광주심리건강연구소), 제주4·3관련 구술조사의 현황과 과제(염현주, 제주대 사회학과 박사과정), 고등학교 ‘국사’의 여순사건 서술의 변천 과정(유상수, 순천대 인문학술원)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주제 발표 후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페이스북 라이브와 줌을 통해서도 참여가 가능하다. 행사 다음날인 22일에는 현장 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