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4 17:27 (월)
과학의 자리
과학의 자리
  • 이지원
  • 승인 2021.07.09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재 지음 | 김영사 | 608쪽

도구가 아닌 사유의 방식으로, 결과가 아닌 과정으로, 

삶의 양식으로서 ‘과학의 자리’를 찾기 위한 과학자의 지적 여정

과학의 쓸모는 무엇인가? 과학은 우리 삶에 어떻게 존재하는가? 과학의 사회적 의미와 역할에 대해 성찰하고, 새로운 과학문화 정착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는 역작.

과학지식인으로서 사회적 논의에 활발히 참여해온 김우재 교수는 17세기 과학혁명부터 이어지는 역사적, 철학적 탐구를 통해 과학이 사회 변화를 추동하는 엔진 역할을 해왔음을 밝혀내고, 과학이라는 축이 사라져버린 한국 학계의 ‘인문학 우월주의’와 ‘서구 이론에 대한 종속성’ 문제를 제기한다.

과학과 인문학은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서로 다른 도구임을 보여주면서 ‘과정으로서의 과학’에 대한 인식 전환과 새로운 과학기술 체제의 조감도를 제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