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8:29 (수)
서울 주요 16개 대학 2023학년도 정시로 신입생 40% 이상 선발
서울 주요 16개 대학 2023학년도 정시로 신입생 40% 이상 선발
  • 홍지수
  • 승인 2021.04.29 10: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종 꼼수 확대 논란' 서울대 입학전형도 대교협 심의 통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치르는 2023학년도 대학입학 전형에서 정시모집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으로 신입생을 40% 이상 선발한다.

대입 정시 확대 (PG)[연합뉴스]
대입 정시 확대 (PG)[연합뉴스]

정시모집 전형에 교과 평가를 새롭게 반영하기로 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꼼수 확대 논란을 빚은 서울대의 대입전형도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의 심의를 통과해 그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대교협은 지난주 대학입학 전형위원회를 열고 전국 198개 회원대학의 2023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심의했다고 29일 밝혔다.'

◇ 전체 모집인원 35만명…2022학년도보다 증가

내년에 시행되는 2023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전체 모집 인원은 34만9천124명으로 올해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입전형보다 2천571명 증가한다.

수시모집으로는 전체 모집 인원의 78.0%인 27만2천442명을, 정시모집으로는 22.0%인 7만6천682명을 각각 선발한다.

수시 선발 인원 비율은 전년 대비 2.3%포인트 확대된다.

수시 선발 비율이 상승하는 것은 비수도권 소재 대학의 영향이 크다.

비수도권에서는 선발 인원(21만7천342명)의 86.1%(18만7천222명)를 수시로 선발한다.

수시 선발 비율이 전년 대비 3.9%포인트 상승한다.

수도권에서는 선발 인원(13만1천782명) 가운데 64.7%(8만5천220명)를 수시로, 35.3%(4만6천562명)를 정시로 선발한다. 수시와 정시 비율은 전년 대비 변동 없다.'

수시에서는 모집 인원의 대부분인 86.6%를 학생부 위주(교과, 종합) 전형으로 선발한다.

정시에서는 91.2%가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된다.

◇서울대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율 10%포인트 확대

서울 주요 16개 대학의 정시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율은 모두 40% 이상으로 확대된다.

앞서 교육부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대입 공정성을 강화하겠다며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등 16개 대학의 정시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2023학년도까지 40%로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2022학년도에 연세대, 고려대를 포함해 9개 대학이 수능 위주 전형 비율 40%를 조기 달성한 가운데 경희대, 광운대, 서울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중앙대 등 나머지 7곳도 수능 위주 전형 40% 이상 선발 대열에 합류했다.

구체적으로 서울대의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율은 2022학년도 30.1%에서 2023학년도 40.1%로 10%포인트 확대된다.

나머지 대학의 수능 위주 전형 선발 비율은 건국대 40.0%, 경희대 40.1%, 고려대 40.0%, 광운대 40.0%, 동국대 40.0%, 서강대 40.4%, 서울시립대 45.9%, 서울여대 40.0%, 성균관대 40.1%, 숙명여대 40.0%, 숭실대 40.0%, 연세대 40.1%, 중앙대 40.0%, 한국외대 42.6%, 한양대 40.0%로 집계

◇2023학년도 서울대 정시에 교과 평가 반영될 듯

서울대가 2023학년도부터 정시에 학교생활기록부를 반영하기로 한 방침도 대교협 대입전형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대는 2022학년도까지 미술대, 사범대 체육교육과, 음악대를 제외하면 모두 수능 점수 100%만을 반영한다.

그러나 2023학년도부터 1단계 수능 점수 100%로 2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는 수능 성적 80점과 교과 평가 20점을 합산해 뽑기로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서울대가 2023학년도까지 정시를 확대하라는 교육부 방침을 외형적으로 따르면서도 사실상 학종을 확대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대교협 관계자는 "검토 결과 서울대 시행계획이 수능 위주 전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수능 위주 전형에 수능 점수를 몇 퍼센트 이상 반영해야 한다는 기준은 없다"며 "전체 평가 요소 중 수능이 1%라도 많으면 수능 위주 전형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교협 심의 통과로 서울대의 2023학년도 대입전형은 그대로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4-29 20:36:13
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윤진한 2021-04-29 20:35:40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헌법(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 대일선전포고),국제법, 교과서(국사,세계사)를 기준으로,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고자하는 교육.종교에 관심가진 독자입니다.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