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0 18:29 (수)
철학 27개 학회 “미얀마 군부는 즉시 폭압을 중지하라”
철학 27개 학회 “미얀마 군부는 즉시 폭압을 중지하라”
  • 조준태
  • 승인 2021.04.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학계, 국제사회 이슈에 첫 성명 발표...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 인권, 민주주의 회복 희망"
한국어와 미얀마어로 성명... "대한민국 정부도 미얀마 민주화 지지하고 미얀마 군부 제재하는 데 동참하라" 요구
쿠데타 비난 팻말 들고 시위하는 미얀마 시민들 사진=연합/EPA
쿠데타 비난 팻말 들고 시위하는 미얀마 시민들.  사진=연합/EPA

 

이중원 한국철학회장
이중원 한국철학회장

한국철학회(회장 이중원)를 비롯한 철학 관련 27개 학회가 미얀마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고 대한민국 정부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에 지원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철학계가 한국 내 사태가 아닌 국제 사회 이슈에 직접 성명서를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철학계는 “시대와 지역을 초월해 언제나 인본주의의 보루로서 철학의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뜻을 밝혔다. 성명 발표는 이중원 한국철학회 회장(왼쪽 사진)이 맡았다.

한국철학계는 성명 서두에서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민들의 민주화 운동을 적극 지지”하며 “불법적으로 민주 정부를 전복하고 국가 권력을 찬탈한 미얀마 군부를 반대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어 정당한 권리를 지키고자 시위한 시민을 학살하는 “쿠데타와 참담한 군부독재”를 우리도 경험했다며, “미얀마에서 청년 학생들의 희생과 시민들의 민주화 열망과 행동은 반드시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철학계는 “미얀마에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와 인권 및 진정한 민주주의가 빠른 시일 내 회복되기를” 희망하며, 미얀마 군부 세력에게 즉각적인 폭압 중지와 시민정부로의 권력 이양을 요구했다.

대한민국 정부와 유엔 안보리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한국철학계는 대한민국 정부에 “더욱 강력하게 미얀마 민주화를 지지하고 미얀마 군부를 제재하는 데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또 유엔 안보리에 “유엔 결의에 따라 미얀마에 유엔평화유지군을 파견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한국어, 미얀마어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제목: 한국철학계의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관한 지지 선언문

우리 한국의 철학자들은 지금 미얀마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민들의 민주화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 우리는 불법적으로 민주 정부를 전복하고 국가 권력을 찬탈한 미얀마 군부를 반대한다. 미얀마 군부는 국민의 군대와 경찰을 동원하여 정당한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시위하는 시민들, 특히 젊은 청년 학생들을 폭행하고 총탄으로 학살하고 있다. 우리는 군부의 잔혹한 탄압에도 불구하고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으로 쿠데타를 거부하고 죽음을 무릅쓴 불굴의 의지로 시위하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의 아픔과 분노를 함께 느끼며 그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

과거 쿠데타와 참담한 군부독재를 경험한 바 있는 우리는 군부독재가 민주주의를 얼마나 파괴하고 지연시켰는지를 기억한다. 미얀마에서 청년 학생들의 희생과 시민들의 민주화 열망과 행동은 반드시 민주주의를 회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임을 굳게 믿는다. 우리는 미얀마에서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와 인권 및 진정한 민주주의가 빠른 시일 내 회복되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희망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을 학살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 세력은 즉시 폭압을 중지하고 시민정부로 권력을 이양하라.
- 미얀마 군대와 경찰 한 사람 한 사람은 즉시 병영과 경찰서로 돌아가, 민주국가를 수호하고 국민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라.
-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는 더욱 강력하게 미얀마 민주화를 지지하고 미얀마 군부를 제재하는 데 동참하라.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미얀마의 쿠데타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유엔 결의에 따라 미얀마에 유엔평화유지군을 파견하라.

2021년 4월

한국 철학 사회 일동

대동철학회, 대한철학회, 동양철학연구회, 범한철학회, 새한철학회, 서양근대철학회, 한국공자학회, 한국과학철학회, 한국기독교철학회, 한국논리학회, 한국니체학회, 한국동서철학회, 한국분석철학회, 한국아렌트학회, 한국양명학회, 한국여성철학회, 한국유교학회, 한국윤리학회, 한국의철학회, 한국중세철학회, 한국철학교육학회, 한국철학사상연구회, 한국철학회, 한국프랑스철학회, 한국해석학회, 한국현상학회, 한국환경철학회

 

<미얀마어 성명 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