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9:11 (월)
필립 미쇼-뤼즈, 「봄(PMR21-08)」, 2021.
필립 미쇼-뤼즈, 「봄(PMR21-08)」, 2021.
  • 하혜린
  • 승인 2021.03.2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립 미쇼-뤼즈, 「봄(PMR21-08)」, 2021, 원목에 아크릴과 운모, 20X20X5cm. 

인간은 결코 지평선에 다다르지 못하지만, 지평선은 계속 인간을 따라 움직인다. 지평선은 우리에게 명확한 경계로 기능하는 듯 보이지만, 그 경계는 자연의 선으로 추상화된다. 

지평선을 주제로 작업하는 필립 미쇼-뤼즈(Philippe Micheau-Ruiz)는 인간과 자연의 유기적 관계, 그 사이에서 체험할 수 있는 풍경에 관심이 있다. 그가 이끄는 지평선 풍경에는 공기와 하늘, 땅과 산, 불이 공존하며, 이들은 추상의 형태로 어우러져 융화된다. 

실로 존재하지 않는 지평선이 우리의 시선과 맞닿을 때 어떠한 무한함을 획득하게 될까. 브루지에 히가이 갤러리에서는 필립 미쇼-뤼즈의 첫 개인전을 오는 5월 29일까지 선보인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