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0:56 (금)
상명대 음악학부 정승재 교수 작품, 채동선 민족음악제에서 초연
상명대 음악학부 정승재 교수 작품, 채동선 민족음악제에서 초연
  • 방완재
  • 승인 2020.12.0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명대 정승재 교수의 작품이 채동선 민족음악제에서 초연됐다
상명대 정승재 교수의 작품이 채동선 민족음악제에서 초연됐다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 음악학부 정승재 교수의 ‘피리, 장구, 관현악을 위한 합주협주곡(Concert Grosso for Piri, Janggu and Orchestra)’이 지난 11월 28일 전남 보성군 벌교읍 채동선음악당에서 열린 ‘대한민국 채동선 민족음악제’에서 초연됐다.

합주 협주곡은 바로크 시대의 음악 양식으로 여러 명의 독주자 그룹과 관현악이 함께 음악적 소재를 주고받으며 연주하는 형태다.

이번 음악제에서 초연된 정교수의 작품에서는 피리와 장구가 한 쌍을 이루어 하나의 그룹을 형성하며 오케스트라와 상이하게 대조되는 요소들을 연주했다. 이들은 서로 번갈아 가며 연주됐으며, 때로 관현악은 피리와 장구를 반주하기도 했다.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양식인 만큼 매우 좁은 간격으로 모방하는 기법이 전반적으로 적용되었고, 피리와 장구는 이와는 상반된 국악적 재료를 근간으로 음악이 구성됐다. 농음(濃音)을 비롯한 여러 가지 시김새들을 사용해 관현악의 소재와 강한 대조를 이뤘다. 번갈아 등장하는 2개의 상반된 객체는 자신들만의 전개 규칙을 가지는데, 관현악 부분들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점차 축소되고, 반대로 국악기는 점진적으로 증가하며 마무리된다.

한편, 채동선 민족음악제는 민족 음악가 채동선 선생 탄생 1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음악제로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작곡가이며 독립운동가인 채동선 선생의 음악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하고 조명하는 창작음악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