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7:51 (월)
전통예술원 음악과 전문사 가야금전공 황인유 2020 신라문화제 제38회 전국국악대제전 대통령상 수상
전통예술원 음악과 전문사 가야금전공 황인유 2020 신라문화제 제38회 전국국악대제전 대통령상 수상
  • 이혜인
  • 승인 2020.10.2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호류 가야금산조’연주로 영예의 대통령상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음악과 예술전문사 재학생 황인유(28세) 씨가 ‘2020 신라문화제-제38회 전국국악대제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2020년 제48회 신라문화제의 국악경연대회 행사인‘제38회 전국국악대제전’은 경주시와 (사)신라전통예술연구회에서 공동주최하고, (사)한국국악협회경상북도지회와 (사)신라전통예술연구회의 주관으로 진행되었다. 10월 17,18일 2일간 경주 더케이 호텔에서 치열한 경합 끝에 전통예술원의 황인유 씨가 ‘김병호류 가야금산조’로 영예의 대통령상을 받았다. 

‘전국국악대제전’은 전국 명인 ․ 명무 ․ 명창급 우수한 인재들의 등용문으로 전통국악의 전승 및 보전을 위해 개최되고 있으며, 학생부 ․ 일반부 ․ 신인부로 나뉘어 각각 관악 ․ 현악 ․ 민요 ․ 무용 ․ 타악 등의 부문으로 경연이 펼쳐진다.

황 씨는 동생과 함께 처음 가야금을 접하였으며, 전라북도어린이국악관현악단 단원 입단을 계기로 가야금전공에 뜻을 품게 되었다. 이후 전주예술중 ․ 고등학교에 입학하여 본격적으로 국악을 공부하였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음악과 예술사 ․ 예술전문사에서 연주자로서의 꿈을 품었다. 현재 (사)한국가야금연주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세종예술고등학교 강사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수상자 황 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공부를 하는 것은 저의 오랜 꿈이자 자부심이였다. 지난 6년간 교수님과 강사선생님들께 주옥같은 가르침을 받았고, 이것이 밑거름이 되어 제가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었다.”며 “이번 수상은 초심으로 돌아가고, 앞으로 더욱 정진하라는 뜻으로 주신 상이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