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6:15 (금)
토끼들의 반란
토끼들의 반란
  • 김재호
  • 승인 2020.09.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엘 도르프만 지음 | 김목인 옮김 | 안경미 그림 | 미디어창비 | 80쪽

 

군부 독재에 저항해 칠레 민주화 운동에 참여한 경험을 날카로운 풍자로 녹여 낸 작품들을 발표하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아리엘 도르프만의 유일한 우화, 『토끼들의 반란』(미디어창비)이 최초 출간되었다. 인도 출신 영국 작가이자 부커 상, 독일 올해의 작가상을 받은 살만 루슈디는 도르프만을 “라틴아메리카가 낳은 가장 위대한 작가 중 한 사람”으로 꼽기도 했다. 아리엘 도르프만은 희곡 『죽음과 소녀』, 소설 『블레이크 씨의 특별한 심리치료법』, 회고록 『남을 향하며 북을 바라보다』, 정치 에세이 『국토안보부가 내 연설문을 삼켰습니다』 등의 저서를 출간했고 미국 패권주의와 자본주의 주류 문화를 비판하며 생태주의와 대안적 삶을 추구하는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토끼들의 반란』은 목소리를 지움으로써 존재까지 지우고자 한 어리석은 독재자에 대한 풍자가 통렬한 작품이다. 혁명과 쿠데타를 거치며 험난한 민주화의 역정을 밟은 칠레의 현대사는 우리 현대사와도 놀랄 만큼 닮아, 많은 한국 독자들의 공감대를 불러일으킨다. 작곡가이자 싱어 송 라이터 김목인의 번역으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이며,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에서 두 차례나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안경미 작가가 판화 그림을 더했다. 촛불시대를 지나온 대한민국의 투표권자라면, 특히 2020년 이후 첫 투표권을 갖게 된 청소년이라면 민주주의 중요성과 독재에 대한 경고를 담은 이 우화를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이다. 짧고 명확한 이야기의 모든 문장 곳곳에 선명한 은유와 뜨거운 메시지, 그리고 작금의 우리에게 꼭 필요한 지혜가 담겨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