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29 (목)
신성대 학생들, 심폐소생술로 심정지 환자 살렸다
신성대 학생들, 심폐소생술로 심정지 환자 살렸다
  • 방완재
  • 승인 2020.09.21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학과 황유나 씨 등 학생 3명 교내 운동장에 쓰러진 직원 살려

신성대학교(총장 김병묵) 학생들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지난 15일 오전 6시 30분경 신성대에서 근무하는 A씨가 교내 종합운동장에서 새벽운동을 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사고현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던 이 대학 간호학과 황유나(2학년) 씨와 2명의 남학생은 지체 없이 A씨에게 달려가 의식과 맥박, 호흡을 확인함과 동시에 119에 신고했다.

세 학생은 A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번갈아가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한편 119구조대와 계속 통화하며 환자의 상태와 사고위치 설명 등 신속한 응급조치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기여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세 학생에게 계속 심폐소생술을 받은 A씨는 인근 병원을 거쳐 단국대학교병원으로 이송돼 심장 혈관확장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황 씨는 “긴박한 상황이었지만 학과 전공수업 시간에 배운 대로 CPR(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며 “예비 간호사로서 당연한 일을 했다 생각하고 그 직원 분이 빨리 회복하시길 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성대는 황 씨와 함께 A씨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구급대원들에게 인계한 후 자리를 떠난 재학생들의 소재를 파악해 세 학생의 선행에 대해 격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