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9:11 (월)
[화제의 인물] 에티오피아 장관, 카이스트서 4년 연구 끝 박사 취득
[화제의 인물] 에티오피아 장관, 카이스트서 4년 연구 끝 박사 취득
  • 조재근
  • 승인 2020.09.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쿠리아 ‘현직’ 장관…“자국 발전 기여 위한 유학”
메쿠리아 에티오피아 현직 장관이 카이스트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메쿠리아 테클레마리암 에티오피아 현직 국무총리 자문 장관이 카이스트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올해 지천명(知天命·50)의 나이를 맞은 에티오피아의 현직 장관이 우리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카이스트 기술경영학부 글로벌IT기술대학원에서 지난 8월 박사학위를 취득한 메쿠리아 테클레마리암(Mekuria Teklemariam) 에티오피아 국무총리자문 장관이 그 주인공이다. 글로벌IT기술대학원의 최우수 졸업생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메쿠리아 장관은 2016년 9월 KAIST에서 박사과정 첫 학기를 시작한 지 4년만인 지난 8월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메쿠리아 장관은 “한국은 지난 수십 년간 정치·경제를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뤄낸 나라”라면서 “에티오피아의 발전을 위해 성공사례를 보유한 국가의 성장 원동력을 학문적으로 연구해보고 싶었다”고 유학 배경을 밝혔다. 

40세에 도시개발주택부 장관으로 취임해 에티오피아 역사상 최연소 장관이라는 기록을 세운 메쿠리아 장관은 6년의 재임 기간에 신도시·스마트시티 개발, 토지관리, 주택개발 등의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며 에티오피아의 경제 개발을 이끌어왔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행보에 만족하지 못했다. 외적으로는 성취했지만 비슷한 일을 거듭하다 보니 행정가가 지녀야 할 능력이 정체된다는 고민이 커졌다. 

학업에 대한 결심을 굳힌 뒤 정부에 사임 의사를 밝혔지만, 국무총리는 현직에 남아 달라며 한 가지를 물어 왔다. “유학 가려는 이유가 개인의 이력을 위한 것인가, 나라를 위한 것인가?” 이 질문이 그의 한국행을 최종적으로 결심하는 계기가 됐다. 

“영국 개방대학이나 미국 MIT의 최고위 과정을 선택하면 비교적 짧은 시간을 투자해 수월하게 공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최빈국에서 강대국으로 성장한 한국의 사례를 연구하는 것이야말로 자국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목적에 가장 부합하는 선택이었죠.”

카이스트는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성, 탁월한 연구성과, 국제화 특화 대학원 과정 등 모든 면에서 학업을 이어가기 가장 좋은 환경이었다. 6개월여 준비 끝에 2015년 카이스트 대학원에 합격한 메쿠리아 장관은 사임이 반려돼 한국 땅을 밟지 못했으나 일단 휴학을 신청한 뒤 지도교수인 권영선 교수(기술경영학부)와 함께 정부를 설득했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9인으로 구성된 위원회를 열어, 도시개발주택부 장관에서 국무총리자문 장관으로 직위를 변경한 끝에 현직 장관으로서 유학길에 오를 수 있었다.

2016년 가을부터 한국 생활을 시작한 메쿠리아 장관은 지난 4년간 학업에 매진했다. 정보격차 해소가 경제성장과 부패통제에 미치는 영향·개발도상국의 초고속인터넷 보급 및 확산정책 등의 주제를 연구해 국내외 학회에서 발표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등과의 협업 연구를 진행해 글로벌IT기술대학원에서 수여하는 우수 협력연구상을 2018년에 두 차례 수상했다. 졸업논문 연구로 수행한 ‘단계별 맞춤형 모바일 초고속인터넷 확산 정책’에 관한 논문은 정보통신 분야의 최우수 국제학술지에 속하는 SSCI 저널인 텔레커뮤니케이션즈 폴리시(Telecommunications Policy)에 지난 8월 졸업에 앞서 게재됐다.

“내 결정이 옳았다. 기대한 것보다 더 많이 배우고 간다”고 밝힌 메쿠리아 장관은 “4년간 직접 경험한 카이스트의 연구·행정·산학협력 등을 벤치마킹해 에티오피아 과학기술대학의 경쟁력 향상에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