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6:15 (금)
부경대, 방사선의과대학 설립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부경대, 방사선의과대학 설립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 하영
  • 승인 2020.07.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만 국회의원 주최 … 1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서

국립 부경대학교의 방사선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토론회가 1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2층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미래통합당 정동만 국회의원(부산 기장군)이 주최하고 부경대가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기장군 장안읍의 45만평 규모 동남권방사선의·과학단지와 연계된 암치료 허브 구축과 동해남부권 공공의료 거점 마련을 위한 방사선의과대학 설립을 정부에 촉구하기 위해 개최됐다.

부산 기장군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에는 방사선 중입자가속기를 포함한 총 5개 시설에 1조 1천억 규모의 예산이 투입되기 시작하였으며, 동북아 최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선 기술과학단지로 구성될 전망이다.

이에 정동만 의원은 첨단방사선기술이 적용된 인프라를 활용하여 성과를 낼 수 방사선 의·과학 전문인력의 육성이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국립 부경대 방사선 의과대학 설립 추진방안 토론회’를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의 첫 번째 발제는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방사선종양학과 최철원 과장이 ‘방사선의학과 전문의료인 양성 그리고 방사선 의과대학’이라는 주제로 진행했고, 두 번째로는 ▷부경대 산학협력단 손동운 교수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 내 방사선 의과대학 필요성’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번 토론회의 좌장은 연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정형선 교수가 맡았으며, 토론자로는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김현숙 과장, 부산시 클린에너지과 남정은 과장, 성균관대학교 전자전기공학과 채종서 교수, 중앙일보 논설위원 겸 복지전문 신성식 기자 등이 방사선 의과학 전문인력 양성의 필요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주고받았다.

정동만 의원은 “방사선 의·과학단지의 성공을 위해서는 첨단방사선기술이 적용된 인프라를 활용해서 성과를 낼 수 있는 의·과학 인재육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방사선 의과대학은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단지가 구축되고 있는 부산 기장군에 조속히 유치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