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8:15 (월)
부경대, 수중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 추진 ‘주목’
부경대, 수중 사물인터넷 기술 개발 추진 ‘주목’
  • 이혜인
  • 승인 2020.07.0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완영 교수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 선정

미래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양식 분야 육성을 위해 수중 사물인터넷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가 주목받고 있다.

부경대 정완영 교수(전자공학과) 연구팀의 ‘스마트양식 플랫폼을 위한 수산 개체 부착형 수중 IoT(사물인터넷) 핵심 소재부품 및 통신 시스템 개발’ 연구가 그것.

정 교수팀은 이 연구과제로 한국연구재단의 올해 기초연구실 신규과제(ICT·융합연구-정보기술융합 분야)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이달부터 3년간 약 13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양식 어류에 직접 부착할 수 있는 수중 사물인터넷 핵심소재부품 및 통신기술 개발에 나선다. 어류의 생육 특성과 어장환경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친환경 고생산성 스마트양식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것.

융합연구를 위해 이 과제에는 정 교수를 비롯, 부경대 인쇄정보공학과 백강준, 오필건 교수, 조선대 전기공학과 손윤국 교수가 공동으로 참가한다.

이들은 이번 과제에서 수중사물인터넷의 핵심기술로 △고효율 초음파 및 근거리 가시광 수중통신기술 △유비쿼터스 센서 네트워크 기술 △수중 환경에 안정한 유연/신축성 에너지 저장 소재 및 설계 기술 △어체 및 생체신호 측정용 고유연/신축 수중센서기술 △센서 구동과 수중 통신 지원을 위한 하이브리드 인쇄전자 회로 기술 △UIoT 센서의 어체 표피에 부착을 위한 고기능성 수산 생체-바인더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 기술들을 친환경 스마트양식과 수산자원 개발을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대량생산 단계의 스마트양식 환경 평가와 그에 따른 생산성 변화의 실증 연구도 수행한다.

부경대 정완영 교수는 “이번 연구로 현재의 노동집약적 저생산성 수산 양식 산업을 지능화 디지털화하고, 고부가가치의 스마트양식 플랫폼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원천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