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57 (금)
가천대생 2명 확진…동료 대학생·교직원 200여명 전수검사
가천대생 2명 확진…동료 대학생·교직원 200여명 전수검사
  • 하영
  • 승인 2020.05.3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생선교회 간사 확진 후 대학생 회원 둘 추가 감염

경기 성남시는 가천대학교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들과 접촉한 가천대 학생과 교직원 등 2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확진된 대학생들은 개신교 캠퍼스 선교단체인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소속으로 가천대 인근 수정구 태평1동 주택에 함께 사는 CCC 간사(29세 남성·성남 132번 환자)가 앞서 30일 오전 코로나19에 확진된 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고 30일 밤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CCC 간사는 지난 28일 확진 판정이 난 서울 강북구 14번(28세 남성) 환자와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에서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가천대 3학년, 4학년생인 확진자 2명(성남 133·134번 환자)과 지난 25일부터 30일까지 교내에서 동선이 겹치는 동료 대학생, 교수, 조교, 행정요원 등 200여명에 대해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수정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수정구보건소 관계자는 "대학교 내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역학조사가 끝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전수검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200여명에 대해 오전부터 검사 중이며 결과는 오늘 밤늦게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천대는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어 수업방식 변경 등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