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1 18:27 (화)
인하대, 송용진·박수진 교수 과학·정보통신의 날 포상
인하대, 송용진·박수진 교수 과학·정보통신의 날 포상
  • 방완재
  • 승인 2020.05.06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포상
송용진 수학과 교수 과학기술 훈장 혁신장,
박수진 화학과 교수 국무총리표창 받아
2020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과학기술 진흥 부문 혁신장을 받은 (왼쪽부터)송용진 인하대 수학과 교수와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박수진 화학과 교수.
2020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과학기술 진흥 부문 혁신장을 받은 (왼쪽부터)송용진 인하대 수학과 교수와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박수진 화학과 교수.

인하대(총장·조명우)는 송용진 수학과 교수와 박수진 화학과 교수가 과학기술 진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정부포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정부포상 과학기술 진흥 부문 혁신장을 받은 송용진 수학과 교수는 1980년대 초 존 해러(John Harer)가 제기한 ‘해러 추측’(the obvious map from braid group to mappingclass group induces trivial homology homomorphism in Z/2-coefficient) 문제 해결로 우리나라 위상수학 수준을 한 차원 높인 인물이다.

이뿐만 아니라 송 교수는 20여 년간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한국 대표팀을 이끌며 수학 영재들을 발굴하고 교육해 왔다. 그가 배출한 세계적인 수학자도 여럿이다. 지난 2012년과 2017년 종합 1위를 차지하는 등 우수한 대회 성적으로 우리나라 수학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이바지했다.

송 교수가 받은 혁신장은 1명에게 주는 1등급 창조장에 이은 2등급 훈장이다.

송 교수는 “지난 29년간 인하대 수학과 교수로 지내며 우리나라 수학을 세계에서 인정받는 수준으로 높이는 데 도움을 줬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박수진 화학과 교수는 고분자-탄소 복합, 흡착재료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발표한 학술 논문만 1천150편에 이르고 특허등록 203건, 기업체 기술이전 97건 등 꾸준한 연구와 성과 보급에 앞장서 국내 과학기술 경쟁력을 살렸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전라북도 ‘탄소밸리구축사업’에 주관연구자로 참여해 성과를 거둬 2011년 ‘전라북도 명예도민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 교수는 “연구를 바탕으로 우수한 석·박사 연구자를 배출해 사회에 이바지한 점을 평가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 과학기술과 산업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상식이 열린 기념일 행사는 지난 21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렸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정보방송통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