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7:55 (목)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알리기 위해 나선 경희대 학생들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알리기 위해 나선 경희대 학생들
  • 이진영
  • 승인 2020.03.02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영 등 5명,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시민교육’ 프로젝트 진행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10인의 위인전 제작, 중학생 대상 강연회

김나영, 김주희, 배다솜, 이태현, 진소연 학생은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시민교육에서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알리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들은 식민지역사박물관을 돌아보며 “올바른 역사를 밝히기 위해서는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65세 나이로 폭탄을 던진 강우규, 끝까지 독립을 외친 곽재기, 다방면으로 독립을 위해 힘쓴 남자현, 민족과 여성의 독립을 꿈꾼 박차정, 비운의 천재 송몽규, 항일 예술의 기둥 심훈, 독립을 위해 몸 바친 투사 안경신, 일제에 의해 변절자로 오해받은 춘산 이유필, 평생을 조국광복의 일념으로 생활한 지청천, 독립운동의 시조 허위.

경희대학교 김나영(식품영양학과), 김주희(아동가족학과), 배다솜(회계세무학과), 이태현(식품영양학과), 진소연(회계세무학과, 이상 19학번) 학생은 지난 학기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시민교육(Global Citizenship Education, GCE)’을 수강하며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알리기 위해 나섰다. 다섯 명의 학생은 잊혀가는 역사를 알릴 필요성에 공감하고, 위에 나열한 독립운동가 10인의 위인전을 펴내는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 알리기’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수박 겉핥기식 역사교육 비판, “독립투쟁의 역사를 되새기자”

프로젝트의 출발은 한 설문조사였다. 전국 20대 대학생 400명 중 39.2%가 한국전쟁의 발발 연도를, 26%는 광복 연도를, 41.4%는 태극기의 문양을 모른다고 답했다(대학내일 20대연구소, ‘2014년도 대한민국 대학생 역사 인식 조사’). 학생들은 이 같은 결과를 두고 대학생의 역사의식 부재와 수박 겉핥기식으로 이뤄지는 초‧중·고등학교 역사교육의 문제점을 주제로 얘기를 나눴다. 그 결과, 청년세대부터 독립투쟁의 역사를 잊지 말고 되새길 필요가 있다는 데 마음을 모았다.

이들은 먼저 독립운동의 개념, 실태, 연혁, 정책 등을 조사하며 배경지식을 쌓았다. 국가보훈처 홈페이지에서 관련 정보를 찾고, <매일신보>, <신한민보> 등 당시 신문에서 사진 자료도 얻었다. 대학생의 역사의식을 알아보기 위해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강우규, 심훈 등 비교적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모르는 비율이 최소 73%였다.

식민지역사박물관과 독립운동가의 생가도 찾았다. 본 건물은 철거된 채 비석, 동상만 남은 것을 보고, 더욱 사명감을 품고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뜻을 알려야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생가 인근에서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독립운동가의 삶과 업적을 알리기도 했다. 김민철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와 인터뷰하며 프로젝트 방향에 대해 힌트를 얻기도 했다. 여성, 사회주의 사상을 이유로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발굴해 위인전에 포함하기로 했다.

 

대성중학교에서 강연회 개최, 위인전 배포

김나영, 김주희, 배다솜, 이태현, 진소연 학생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의미를 되새기며, 숨겨진 독립운동가 10인의 생애와 업적을 담은 위인전을 집필했고, 지난 11월 서울 대성중학교에서 강연회를 열었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위인전을 학생들에게 나누어줬다. 이로써 다섯 명의 학생은 ‘숨겨진 독립운동가를 알려 시민의식을 높이는 데 일조하자’라는 목표를 달성하며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진소연 학생은 “세계시민교육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했다. 정보를 얻기 위해 이리저리 발품을 팔아보는 경험, 타인과 지식을 공유하는 경험 등 쉽게 하지 못할 활동을 해볼 수 있었다”라며 “이렇게 많은 시간을 역사 공부에 투자하며 지식을 쌓은 것은 과거의 나라면 상상조차  못할 일이다. 세계시민교육은 나를 바꾸었고, 궁극적으로 세상을 바꾸는 프로그램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후마니타스칼리지, ‘세계시민교육’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문명 건설하는 실천적 주체 양성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는 2019학년도 1학기부터 신입생을 대상으로 세계시민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그간 운영해온 중핵교과 ‘우리가 사는 세계’와 ‘시민교육’을 통합·확대한 것으로, 국내 대학에서 세계시민교육을 개설해 운영하는 것은 경희대가 최초이다.

경희대는 세계시민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근‧현대 문명의 성취와 한계를 비판적으로 조명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문명을 건설해나가는 실천적 주체인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도록 이끌고 있다. 지난 학기에도 학생들은 역사 바로잡기, 도시재생, 동물권, SNS와 정체성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시대적 난제를 인식하고, 세계시민으로서 역할·책임을 배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