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53 (금)
카사블랑카
카사블랑카
  • 교수신문
  • 승인 2019.09.2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 마르크 오제|역자 이윤영|이음 | 페이지 136

나는 카사블랑카를 잘 모른다. 나는 그곳에 두세 번 정도 짧게 머물렀을 뿐이다. 내가 어렸을 때 꿈꾸었던 도시는 라탱 지구에만, 마이클 커티즈의 영화 속에서만 존재한다.” (20)

영화와 실제 생활 경험이 뒤섞인 기억들은 저자인 마르크 오제 개인의 고유한 역사를 이루게 되었다. 그는 이 책에서 자신의 삶을 구성하는 기억들을 끼워 맞추며 흐릿한 유년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영화 카사블랑카>’를 이정표 삼아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