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11:14 (월)
동아대 조규판·신응철 교수,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 2년 연속 등재
동아대 조규판·신응철 교수,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 2년 연속 등재
  • 교수신문
  • 승인 2019.09.0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심리’·‘문화철학’ 분야 등 논문 60여 편 게재
동아대 조규판 교수
동아대 조규판 교수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조규판(교육학과) 교수와 신응철(철학생명의료윤리학과) 교수가 세계 인명사진인 ‘마르퀴즈 후즈 후 인 더 월드(Marquis Who's Who in the World)’에 2년 연속 등재됐다고 30일 밝혔다.

동아대 교육혁신원장을 맡고 있는 조 교수는 동아대에서 학부와 석사과정을 졸업한 후 미국 앨라배마대학교(University of Alabama) 철학박사(교육심리측정 전공) 학위를 받았다. 지난 2005년부터 모교 교육학과에 재직하며 지속적인 연구 활동으로 국내 학술지(KCI, 한국학술지 인용 색인) 등에 60여 편의 교육심리 분야 논문을 게재했고, 교육심리학, 인간행동과 심리 등 교육관련 도서 저술 및 번역서를 출간키도 했다. 또 10여 개 국가기관 프로젝트 및 동아대 ‘동아핵심역량 진단검사(D-CODA)’ 개발 등 교육관련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지난 2017년부터 동아대에 재직 중인 신 교수는 최근까지 문화철학, 문화해석학, 기독교문화학 분야를 중심으로 KCI급 논문 60여 편을 국내 유명 저널에 게재했다. 또 『카시러의 문화철학』을 비롯한 11권의 단독저서와 공저 10여권, 번역서 등을 출간했다. 특히 단독저서인 『기독교 문화학이란 무엇인가』는 2007년 문광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됐고, 공저인 『칸트와 현대유럽철학』과 『고전 해석학의 역사』는 각각 2003년 기초학문분야 우수학술도서 선정, 43회 백상출판문화상을 수상키도 했다.

한편 동아대 교수들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가장 역사가 긴 ‘마르퀴즈 후즈 후 인 더 월드’에 해마다 이름을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