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1:02 (월)
연극 애호가가 읽어 주는 희곡과 무대의 매력
연극 애호가가 읽어 주는 희곡과 무대의 매력
  • 교수신문
  • 승인 2019.07.2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희곡 작품들을 보여주며 작가와 시대상을 읽는 방법, 무대 위와 나의 삶이 연결되는 지점을 찾아내고 받아들이며 느끼는 카타르시스.

■ 이럴 때 연극: 마음의 허기를 달래 줄 연극 처방전
최여정 지음 | 틈새책방 | 412쪽 

연극은 이야기를 다루는 가장 오래된 공연 예술이다. 그 바탕이 되는 희곡은 고대 그리스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수많은 작품과 작가를 배출해 온 문학의 대표적인 장르이기도 하다. 그러나 영화 산업과 영상 기술이 발전하면서 연극은 우리 주변에서 멀어지게 됐다. 대학로까지 발걸음을 옮기려면 큰마음을 먹어야 하고, 영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비싼 티켓 가격 때문이다. 영화에 비해 떨어지는 접근성과 경제성은 연극을 일부 계층만 향유하는 고급문화처럼 느껴지게 한다. 여유롭게 공연을 관람하는 마니아들과는 달리 초보자가 연극을 보러 가면 낯선 분위기에서 심리적으로 잔뜩 위축되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이 책은 관객의 입장에서 어떻게 연극을 즐기면 좋을지를 보여주는 책이다. 각 희곡 작품들을 보여주며 작가와 시대상을 읽는 방법, 무대 위와 나의 삶이 연결되는 지점을 찾아내고 받아들이며 느끼는 카타르시스. 그리고 무대 위의 배우와 관객이 함께 호흡하며 에너지를 공유하는 순간의 희열까지. 이 모든 것들은 연극을 읽는 문법이자, 자신의 내면을 배우는 수업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