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영남대, LED보광기술 적용 농업용 태양광시스템 개발나선다
영남대, LED보광기술 적용 농업용 태양광시스템 개발나선다
  • 교수신문
  • 승인 2019.07.2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가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LED 보광기술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을 위한 태양광시스템 개발’ 연구를 추진한다.


특히 이번 연구는 영농형 태양광 발전의 대량보급을 위한 연구개발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농형 태양광 발전은 농지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해 농작물 경작과 태양광 발전사업을 병행하는 것이다. 농가 소득 증대와 신재생에너지원 확보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핵심사업 중 하나다.

영남대학교와 한국동서발전이 'LED 광원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 태양광 시스템 개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영남대학교와 한국동서발전
'LED 광원을 적용한 농업생산성 향상 태양광 시스템 개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공동연구는 영남대 화학공학부 정재학(57) 교수가 이끌고 한국동서발전이 연구비 5억 원을 지원해 2019년 7월부터 2년간 진행된다. 기존의 영농형 태양광 발전은 단순히 경작지 상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함에 따라 경작지에 그늘이 져 농작물의 품질이 저하되고 수확량이 약 85% 수준으로 감소되는 문제가 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팀은 600nm(나노미터) 파장 대역의 LED광원을 적용하는 실증 연구를 진행한다.


정 교수는 “가시광선 중 600nm 파장은 식물의 광합성을 촉진 시킬 뿐 아니라 생성된 영양분을 뿌리와 열매로 전달하는 것을 촉진해 수확량을 높일 수 있다.”면서 “이러한 보광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광분포 균일도 분석을 통한 최적의 보광처리 기술 및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이번 연구를 통해 최적의 LED보광기술을 적용한 태양광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기 위해 약 2,314㎡(700평) 부지에 50kW급 규모의 실증단지를 구축하고, 실증기간 동안 수확물 평가, 작물별 최적재배 관리기술, 안전성 및 경제성 등을 평가해 차세대 영농형 태양광 보급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정 교수는 “현재까지의 영농형 태양광 발전은 발전사업 중심으로만 추진되어 사업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실정”이라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의 영농형 태양광 대비 농업생산성을 5%p 이상 향상시켜 농민의 수용성을 높이고자 한다. 태양광 부지 확보를 통한 재생에너지 확대와 농촌지역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동연구를 총괄하는 정재학 교수는 태양광 분야에서 국내 최고 권위자로 꼽힌다. 정 교수는 전국 유일의 태양광분야 특화 지역혁신센터(RIC)인 ‘영남대 대경 태양전지·모듈소재공정 지역혁신센터’을 이끌고 있으며, `대구·경북 그린대상` 연구부문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