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6:57 (금)
■ 없어서 창의적이다 진짜는 빈손들이 만들었다
■ 없어서 창의적이다 진짜는 빈손들이 만들었다
  • 교수신문
  • 승인 2019.07.22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일푼의 빈손으로 누구보다 빨리, 창의적으로 ‘진짜’를 만들어낸 사람들의 이야기. 세상을 뒤흔들 만한 변화를 이끌었던 괴짜 기업이나 비즈니스맨은 뛰어난 천재이거나 가진 것이 많아서 성공한 게 아니다. 방대한 정보 안에서 유용한 것을 선별해내는 ‘통찰력’, 이를 재조합하는 ‘창의성’,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결과물을 만들어내고야 말겠다는 ‘근성’과 발 빠른 ‘실행력’으로 시장을 사로잡았다. 근성과 창의로 만들어낸 혁신 생태계 이야기다.

권업 지음 | 쌤앤파커스 | 256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