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00 (화)
전주대-미주태권도교육재단, 태권도학과 해외취업 협약 체결
전주대-미주태권도교육재단, 태권도학과 해외취업 협약 체결
  • 교수신문
  • 승인 2019.04.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학교가 미주태권도교육재단과 ‘태권도학과 현장실습 및 해외취업’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은 이호인 총장, 문화융합대학장 이상행 교수, 경기지도학과 최광근 교수, 이숙경 교수, 미주태권도교육재단 김경원 이사장, 곽노근 이사, 이종원 이사, 김정훈 사무총장, 나부터개혁실천세계연합(나실련) 김종선 회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기관은 현장실습 교육 기회 부여 및 취업정보 공유, 학생취업을 위한 해외취업 양성 프로그램 공유 등을 주요 골자로 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태권도학과 학생에게 미국뿐 아니라 남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등지에 해외취업의 길이 열리게 됐다. 이호인 총장은 “전주대도 태권도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국제무대에서 공연과 시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미주태권도교육재단과의 인연을 통해 태권도 교육 프로그램과 인력을 공유하고 서로 상생하며 태권도를 전세계인에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원 이사장은 “2001년부터 공교육 지원프로그램을 진행한 이후 이미 미국에서 많은 학교들이 태권도를 정규과목으로 채택하고 있다. 태권도를 무술경기에서 교육으로 승화시키면서 전주대 태권도학과 학생들처럼 전문교육을 받은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협약은 전주대 총동문회 이사 겸 나실련 김종선 회장과 김경원 이사장의 미국에서의 인연으로 시작됐다. 양 기관은 교육 프로그램과 인력 공유를 넘어서 태권도 세계화를 위한 동행에 합의했다.
김경원 이사장은 태권도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도 열었다. 미국 태권도 공교육화의 시행착오와 역경, 성공 스토리 등을 소개하며 학생들의 무한한 가능성을 응원했다. 김 이사장은 전북 부안 출신의 재미 태권도인이다. 2006년 미주태권도교육재단을 설립하고 2007년부터 ‘뉴욕 타임스퀘어 태권도 페스티벌’을 진행하는 등 한민족의 우수성과 태권도를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