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7 15:46 (토)
지역 대학도서관, 소통으로 相生 모색  
지역 대학도서관, 소통으로 相生 모색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8.07.0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성대 중앙도서관, 부울경 대학도서관 정보교류협의회 개최

경성대(총장 송수건) 중앙도서관은 지난달 28일 부산울산경남지역대학도서관정보교류협의회(이하 부울경협) 정기총회 및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대학도서관의 연구지원 서비스: 교원 연구성과 관리 사례 △울산대 중앙도서관의 모바일 좌석배정시스템 도입 및 운영사례 △시설/좌석/PC 통합관리솔루션에 관한 발표를 중심으로 내실 있는 정보교류의 장을 위해 마련됐다.

부울경협은 1997년 부산지역 대학도서관의 상호협력 필요성이 제기돼 경성대, 동아대, 동의대, 부산여대(현 신라대) 등 4개 대학도서관이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고 학술정보의 가공, 축적, 배포능력을 배양하며, 사서직의 전문적 업무수행 능력을 제고하기 위하여 시작됐다. 현재는 경성대, 고신대, 동서대, 동아대, 동의대, 부산외대, 신라대, 영산대, 울산대, 인제대 등 10개 대학도서관이 부울경협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부울경협 회장교로 선정된 경성대 도서관이 주최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각 대학도서관에서 공통적인 논의과제인 연구지원 서비스와 모바일 좌석배정시스템에 관한 주제를 중점으로 도서관 서비스의 방향과 현안을 논의함으로써 부울경협 대학 도서관의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로 됐다.
행사를 담당한 손경숙 경성대 중앙도서관 사서는 “행사를 준비하면서 우리 도서관에서는 어떠한 모바일 시스템과 연구지원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을까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정보교류의 장을 통해 다른 대학들과 협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자주 마련돼서 관계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행사를 주최한 정규석 경성대 중앙도서관장은 “대학도서관의 연구지원 서비스와 대학의 시설/좌석 통합관리시스템 운영에 대한 정보교류를 통해 부울경 협의회 참여 대학들이 더욱 긴밀히 협력하여 상생발전을 도모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상민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