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4:14 (금)
박수진 작가, 인사아트센터서 『금지된 문맥』 전시회 열어
박수진 작가, 인사아트센터서 『금지된 문맥』 전시회 열어
  • 교수신문
  • 승인 2018.04.2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진 - 시들지 않는 시상 2(Poetic Thought that Does Not Wilt 2), 2018 _ 캔버스에 유채, 지름 40cm
박수진 - 시들지 않는 시상 2(Poetic Thought that Does Not Wilt 2), 2018 _ 캔버스에 유채, 지름 40cm

남북 화해의 기운이 무르익고 있는 가운데 ‘독립 운동가들이 바라던 현재의 모습은 어떨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전시가 기획됐다. 박수진 작가는 지난 1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인사아트센터 4층 제2특별관에서 ‘해방과 통일의 경계를 넘어선 『금지된 문맥』’ 전을 열었다. 박 작가는 “일제강점기 시인 이육사(李陸史, 1904~1944)의 시집을 보다가 절망적인 상황에 머무르지 않고 긍정적인 미래를 확신하고 갈망한다는 점에서 <꽃>이란 작품을 가장 인상 깊게 읽었다”며 “<금지된 문맥>은 그와 맥락을 같이 하여 그림이란 매체로 다시 풀어낸 전시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번 전시의 작품들은 남북 분단, 청산하지 못한 일제 잔재 등의 지난 흉터를 극복하고 정신적으로도 완전히 해방된 이상향을 표현하고자 했다.
 

탈 유배지, 2015   캔버스에 유채, 58× 145.5cm지난 2014년 온 나라가 들썩했던 충격적인 세월호 사건을 그린 작품입니다. 구조가 이루어질 수 있었음에도 수면 위에 드러나지 않은 세력들에 의해 침몰해야만 했던 우리 사회에 잔존하는 어두운 그늘을 꼬집고, 동시에 그로부터 근절하길 바라는 개인적인 바람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탈 유배지, 2015 캔버스에 유채, 58× 145.5cm
지난 2014년 온 나라가 들썩했던 충격적인 세월호 사건을 그린 작품입니다. 구조가 이루어질 수 있었음에도 수면 위에 드러나지 않은 세력들에 의해 침몰해야만 했던 우리 사회에 잔존하는 어두운 그늘을 꼬집고, 동시에 그로부터 근절하길 바라는 개인적인 바람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작품 설명 중에서-
박수진 - 이육사의 꽃1, 2018 _캔버스에 유채, 78x130.3cm
박수진 - 이육사의 꽃1, 2018 _캔버스에 유채, 78x130.3cm

박 작가는 “세상에 없는 가장 아름다운 꽃으로 해방된 나라의 자주 시민을 꿈꿨던 시인의 넋을 제 전시를 통해 다시 상기시키길 바란다”며 “아울러 미술의 역할이 사람답고 자주적으로 살아가는데 필요한 정신과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도 하나의 역할이라고 생각하는 만큼 아름다운 우리의 모습도 함께 찾아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