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17 (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삶과 희망을 노래하는 ‘라만차’의 기사가 돌아왔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삶과 희망을 노래하는 ‘라만차’의 기사가 돌아왔다
  • 윤상민
  • 승인 2018.04.1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키호테 홍광호, 오만석에 첫공연부터 전석기립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공연사진. 사진 제공=오디컴퍼니
뮤지컬 맨오브라만차 공연사진. 사진 제공=오디컴퍼니

삶과 희망을 노래하는 라만차의 기사 돈키호테가 돌아왔다. 꿈을 향해 돌진하는 돈키호테의 모습을 통해 깊은 울림을 선사하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데이비드 스완)가 지난 12일 개막을 시작으로 총 63회 공연의 발걸음을 뗐다.뮤지컬 맨오브라만차 공연사진. 사진 제공=오디컴퍼니

이번 시즌에서는 세르반테스, 돈키호테 역에 처음 도전하는 배우 오만석과 6년 만에 맨오브라만차’로 돌아온 홍광호의 무대로 개막 전부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공연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오디컴퍼니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던 홍광호 배우의 「The Impossible Dream」(더 임파서블 드림)과 오만석 배우의 「Dulcinea」(둘시네아) 음원은 공개됨과 동시에 수많은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되었으며, 그들이 선보일 「맨오브라만차」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이틀간의 프리뷰 공연 이후 지난 14일부터 본 공연에 돌입한 배우들의 무대는 눈을 뗄 수 없는 열연으로 첫 공연이 의심스러울 만큼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작가 세르반테스가 감옥 안의 죄수들 앞에 변론할 때는 강한 자신감에 찬 눈빛으로 좌중을 압도했고, 괴짜 노인 알론조 키하나로 분해 돈키호테 기사로서의 모험을 떠날 땐 우스꽝스럽지만 그 안에 담긴 진실함을 전파하며 관객석까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만석, 홍광호 배우 외에도 알돈자 역의 윤공주, 최수진, 산초 역의 이훈진, 김호영, 도지사 역의 문종원, 김대종, 까라스코 역의 이창희 등 배우들의 열연과 앙상블은 매회 커튼콜을 전석 기립과 환호로 채우며 세계를 감동시킨 불후의 명작임을 입증했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를 관람한 관객들은 “첫 공연이 아니라 마치 마지막 공연인 것 같았다”(lovel**), “제 인생작, 서곡부터 눈물이 났습니다”(yuuh**), “묵직한 여운이 남는 공연”(wlqc**), “단순한 작품이 아닌 정말 깊은 메시지를 남겨주는 여운 있는 뮤지컬”(3un**), “믿고 보는 홍동키, 명불허전”(bai**), “첫 공연이라 믿기지 않는다”(jjen**) 등 공연의 뜨거운 여운을 관람 후기로 남겼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돈키호테의 여정을 통해 현실에 안주하는 것으로 만족하고 살아가는 이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관객들에게 ‘삶을 살아가는 자세’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깊은 울림을 전달할 것이다. 역대 그 어느 시즌보다 강력한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오는 6월 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윤상민 학술문화부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