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8:46 (금)
김지은 한양대 교수, 알약 성분 식별기기 개발
김지은 한양대 교수, 알약 성분 식별기기 개발
  • 양도웅
  • 승인 2018.04.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한양대 기술경영학과 교수팀이 간단하게 알약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알약 식별기기 OPILL을 개발했다고, 한양대(총장 이영무)가 지난 1일 밝혔다.

김 교수팀이 개발한 OPILL은 이미지 기반 알약 식별기기로 알약을 통에 넣으면 빛을 통해 약의 상세정보를 알려주는 장치다. 약에 관한 전문지식이 부족한 일반인들의 의약품 오복용을 막고, 복용방법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향후 보건서와 약국에 비치할 경우 폐의약품 회수 과정에서 효율적인 분리를 할 수 있으며, 안전하게 관리된 불용(不用)의약품의 인도적 재분배를 유도할 것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OPILL은 현재 설계에 관한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OPILL은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인정을 받았다. 독일에서 열린 ‘iF 디자인어워드 2018’ 의약제품 부문에서 수상했다. iF 디자인어워드는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공신력 있는 디자인 상 중 하나로 평가되며 iF 로고는 우수한 디자인을 보증하는 상징으로 통용된다.

김 교수는 지난 1이번 연구로 인해 안전한 의약품복용과 저개발 국가에 필수의약품을 인도적 차원에서 재분배할 수 있는 사회혁신 모델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