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1:49 (목)
선문대, 지역 발달장애 아동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 전달
선문대, 지역 발달장애 아동 청소년에게 꿈과 희망 전달
  • 양도웅
  • 승인 2018.03.1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문대(총장 황선조)는 지난 13LINC+사업단 스마트융합기술센터(센터장 이동구)와 지역협력센터(센터장 임승휘)가 발달장애 아동 보호기관인 두리사랑주간보호센터(센터장 김정순)에 과학상자 6호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과학상자는 여러 부품과 동력장치로 원하는 모형을 조립할 수 있는 학습 교구이다. 직접 3D 프린터로 부품을 제작 후 추가해 나가면서 무궁무진한 작품 조립이 가능하다. 조립 과정에서 관찰력과 창의력, 집중력, 과학적 호기심 등을 자극할 수 있어 여러 교육에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융합기술센터는 지난달 두리사랑주간보호센터와 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선문대에서 발달장애 아동 청소년 22명과 사회복지사 선생님들과 4차 산업혁명 시대 및 3D프린터 출력 등의 교육을 받았고, VR(가상현실) 체험도 진행했다. 기증된 과학상자는 발달장애 아동 청소년들에게 지속적인 교육이 이뤄질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리사랑주간보호센터 관계자는 사회복지시설은 타 단체와 프로그램 진행시 섭외 순위가 뒤로 밀리는 등 교육이나 외부 행사를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라며 어려움을 호소하며, 선문대에 고마움을 전했다.

이동구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기술들은 장애인들의 장애를 극복해줄 것이며, 사회 진출 증가에 이바지할 것이다발달장애 아동들이 보람과 자긍심을 얻고, 더 큰 꿈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선문대는 '··(··) 글로컬 공동체' 이념과 선문대 LINC+사업의 다 함께 웃는 지역공동체 가치 실현과 확산에 대학의 기반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역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