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5:17 (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는 18일에 ‘4IR 공연예술 컨퍼런스’ 개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는 18일에 ‘4IR 공연예술 컨퍼런스’ 개최
  • 윤상민
  • 승인 2018.01.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공간을 활용한 창작과 향유 활성화 위한 공연예술 컨퍼런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황현산, 이하 예술위)는 오는 18일 한강진역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가상공간을 활용한 ‘4IR 공연예술 컨퍼런스(4IR Performing Arts Conference)’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온라인, 모바일 기술을 비롯해 VR, AR, 홀로그램 등 4차산업혁명 기술로 구현된 가상공간을 활용한 공연예술 창작과 향유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그에 따른 다양한 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18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디지털 공연예술의 총론서인 『Digital Performance』의 저자이며, 라살예술대(LASALLE collage of Arts) 총장인 스티브 딕슨(Steve Dixon)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총 2개 세션으로 나눠 실시한다.

‘세션1: 디지털 공연예술 매개자’에서는 세계 최대 디지털 미디어아트 페스티벌인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Ars Electronica Festival)의 총 책임자 마틴 혼직(Martin Honzik)의 강연이 진행되며, 이후 디지털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와 김범휴 유튜브 코리아 콘텐츠 파트너십 부장과 함께 가상공간에서의 향유를 위한 플랫폼 관점에서 애프터 토크를 이어간다.

‘세션2: 공연예술, 디지털을 만나다’에서는 영국의 대표적 이머시브(관객참여형)극단인 CoLab Theatre의 프로듀서 버티 왓킨스(Bertie Watkins)가 강연하며, 전강희 공연평론가를 모더레이터로 극단 크리에이티브 VaQi의 이경성 연출가와 미디어 아티스트 김보람 작가가 함께 참여해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공연예술의 지평을 넓히는 창작에 대한 애프터토크를 진행한다.

이외 화상강연으로 뉴욕 라마마 극단과 서울예대 공동 예술 교육 기관 CultureHub의 총괄 디렉터 빌리 클라크(Billy Clark)가 뉴욕에서 동시간대에 컨퍼런스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행사 마지막에는 그래픽 영상과 상호작용하는 무용을 선보이는 해외공연팀 Enra의 무대도 마련된다.

컨퍼런스는 온오프믹스 사이트에서 사전 신청을 통해 무료로 참석이 가능하며, 컨퍼런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누리집 및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상민 학술문화부 기자 cinemonde@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