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통일선교연합컨퍼런스·제6회 목회자통일준비포럼 개최
숭실대, 통일선교연합컨퍼런스·제6회 목회자통일준비포럼 개최
  • 교수신문
  • 승인 2017.10.2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창학 120주년을 맞이한 숭실대(총장 황준성)가 지난 24일 교내 형남공학관 2층 형남홀에서 ‘통일선교연합컨퍼런스’와 ‘제6회 목회자통일준비포럼’을 개최했다.

개회예배로 시작한 이번 통일선교연합컨퍼런스는 숭실대 박광준 법인이사의 기도에 이어 前 숭실대 이사장 림인식 목사(노량진 교회)가 말씀과 축도를 전했다. 림 목사는 “한국교회의 사명은 신앙적 화해를 이끈 ‘요셉’처럼 국가와 민족을 위해 기도하는 것”이라며 “국가 분단의 상황 속에서도 화를 선으로 이끌어주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기억하자”고 한국 기독교인들의 소명을 강조했다.

이어진 환영사에서 황준성 총장은 “개교 120년을 맞이한 숭실의 심장은 일제 치하 당시 신사참배를 거부한 기독교 정신과 평양숭실 재건을 꿈꾸는 통일비전으로 뛰고 있다. 지금까지의 숭실의 역사는 통일을 계획하신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하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숭실대는 하나님의 아가페 사랑으로 통일의 사역을 감당하며 통일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나아가겠다”고 뜻을 밝혔다.

개회행사 후에는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장 하충엽 교수의 진행으로 통일선교단체 참가자 소개가 이어졌다.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한 5개의 통일선교단체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 ▲통일선교아카데미 ▲한국교회평화통일기도회 ▲한반도평화연구원의 사명과 비전 그리고 각 센터에서 운영 중인 통일선교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서울 숭실 재건의 전신인 영락교회 이철신 담임목사(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의장)는 통일선교단체의 연합과 기준을 마련한 통일선교 언약을 제안함으로써 통일선교단체가 지속적으로 한 방향으로 사역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앤드류 영(Andrew J. Young) 전 UN 대사는 “자유를 갈망한다는 것은 지속적인 갈등을 동반한다. 한반도의 자유와 평화를 위한 길이 비록 험난할지라도 진정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적대관계에 놓인 상대방과 대화의 문을 열어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 전 세계에 선포돼야 한다”고 전했다.

제6회 목회자통일준비포럼은 ‘갈등 치유 화해와 통일 그리고 한국교회’라는 주제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진행됐다. 앤드류 영 전 UN 대사가 기조발제를 했고 스텔렌보스대학교(Stellenbosch University) 니코 쿠프만(Nico Koopman) 부총장과 풀러신학대학교(Fuller Theological Seminary) 세바스찬 김(Sebastian Kim) 교수의 발제가 이어졌다.

앤드류 영 전 UN 대사는, 지미 카터(Jimmy Carter) 전 미국 대통령과의 일화를 중심으로 기조발제에 나섰다. “평화를 갈망한다면 상호 간의 진실한 대화가 필요하다. 대화에 앞서 우리는 모두 경청의 자세를 가져야한다”며 “크리스천의 사명은 두려움을 지닌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것이다. 미국을 비롯해 한국·일본·중국 등의 아시아 국가들이 하나가 되어 모두를 수용하고 평강의 길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텔렌보스대학교 (Stellenbosch University) 니코 쿠프만(Nico Koopman) 부총장과 풀러신학대학교(Fuller Theological Seminary) 세바스찬 김(Sebastian Kim) 교수는 본 포럼의 주제에 대해 남아공의 관점과, 사회 양극화 현상을 신학의 중재로 해결하자는 의견을 제시하며 각각 발제를 했다.

니코 쿠프만(Nico Koopman) 부총장은 “기독교적 관점에서 바라봤을 때, 남아프리카는 여전히 평화에 굶주려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해 모두가 마틴 루터가 강조한 ‘용서’의 미덕을 실천해야한다”고 말하며 남아프리카가 나아갈 길을 4가지 여정, ①삼위일체적 희망의 여정 ②현실적 희망의 여정 ③응답하는 희망의 여정 ④극복하는 희망의 여정으로 표현했다.

세바스찬 김(Sebastian Kim) 교수는 “현대사회는 사회 양극화라는 중대한 문제에 놓여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신학을 통한 회복의 중재가 필요하다”며 3가지 해결책인 ①공공의 선 추구 ②신앙과 사회참여, 학문과 열정의 균형적 접근 ③정체성의 공유를 제시했다.

한편, 이번 숭실대 통일선교연합컨퍼런스·제6회 목회자통일준비포럼의 한 참석자는 “통일한국을 꿈꾸는 한국의 기독교 통일선교단체의 비전과 사명, 그리고 숭실대를 향한 하나님의 섭리를 발견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이번 행사의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