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7:55 (금)
‘전문대학 인증’ 정부지원에 반영한다
‘전문대학 인증’ 정부지원에 반영한다
  • 최성욱 기자
  • 승인 2010.12.2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윤여송 고등직업교육평가인증원장

내년부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우)가 전문대학 기관인증평가를 맡게 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20일 전문대교협을 대학 평가·인증을 위한 인정기관으로 지정했다. 교과부는 오는 2014년부터 전문대학 교육역량강화사업, 일반학자금 대출, 연구간접비 산정 등 정부의 행·재정지원 사업 선정에 인증심사 결과를 반영한다고 밝혔다. 윤여송 고등직업교육평가인증원장(55세, 사진, 인덕대학·토목공학)을 만나 기관인증평가 계획을 들어봤다.

사진 = 최성욱 기자

△ 전문대학 기관인증평가는 처음인데.
“인증을 준비하면서 느끼는 게 결국은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한 ‘교육품질 시스템’을 검증하는 거다. ‘좋다 나쁘다’로 판단할 일이 아니다. 떨어뜨리는 게 목적이 아니라는 말이다. 평가와 인증은 엄연히 다르다. 분명한 건 전문대학의 직업교육 내실화라는 교육품질 향상에 목적이 있으니까, 인증을 받음으로써 사회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다.”


△ 원래 계획보다 1년이 늦어진 이유는.
“지난 2008년부터 기관인증을 준비하면서 보고서도 제출했다. 교과부에서 평가와 인증의 개념을 분명히 할 것을 요구했다. 기관인증은 이번이 처음이라서 우리도 몰랐다. 평가를 오랫동안 받아왔기 때문에 모두가 평가에 익숙해 있다. 해외대학의 평가인증 사례를 보충연구하는 데 10개월이 걸렸다.”


△ 대교협의 기관인증평가와 차이점은.
“대교협이 학문중심 교육에 초점을 둔다면, 우리는 철저하게 직업교육의 충실도를 본다. 교육목적 달성의 평가기준도 모두 여기에 맞춰있다. 9가지 평가 기준 가운데 ‘산학협력’을 포함시켰다. 대교협 인증기준에는 없다. 특히 산학협력은 연구개발분야보다는 취업 쪽에 관련된 거다. 즉 현장중심의 프로그램으로 평가해서 산학협력과 취업중심교육이 잘 되고 있나를 본다.”


△ 직업교육중심이면 취업률도 중요한 기준일 것 같다.
“취업의 질은 다양한 관점에서 해석할 수 있다. 중요한 건 ‘취업률’은 중요치 않다는 거다. 교육성과를 취업률에 맞추는 건 문제가 많다. 사실 취업률을 필수평가요소로 넣으려했다가 완전히 빼버렸다. 취업의 결과보다 취업률 향상을 위한 노력을 얼마나 하고 있는지, 직업교육 시스템을 얼마나 내실있게 갖추고 있는지를 보겠다는 거다. 이것 역시 대교협과 큰 차이다. 이밖에도 인증기준에는 없지만 대학이 독창적으로 학사운영을 해나가는 측면이 있다면 인정해줄 것이다. 직업교육의 내실과 다양성을 중요시할 것이다.”


△ 평가는 누가 하나.
“공모 중이다. 전문대학 교수들과 현장 전문가, 평가 전문가들을 섭외하고 있다. 인증평가에 나서는 평가위원은 대학당 5명이 한 팀인데, 이들 중 4명은 전문대학 교수, 1명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할 계획이다.”


△ 대학이 부담할 비용은.
“재학생 수 5천명 이상인 대학이 2천2백만원으로 가장 비싸다. 3천~5천명은 2천만원, 3천명 이하는 1천8백만원이다. 5천명 이상인 대학이 전국 145개 전문대학 가운데 25군데 정도 된다. 비용의 대부분은 평가위원 인건비다.”


△ 앞으로 어떤 절차가 남았나.
“1월에 설명회를 열고 신청서를 받는다. 정부재정지원사업에 연계하기까지 앞으로 3년의 유예기간이 있으니, 그간 자체평가를 성공적으로 시행해 온 대학은 내년에 신청해서 받으면 된다. 자체평가를 충실히 했던 대학은 유리할 수 있다. 자체평가도 결국은 지속적으로 교육품질을 관리해 온 것이다. 결과를 성과평가해서 피드백하는 대학이라면 인증평가의 50~60퍼센트 수준은 이미 도달하지 않았나 짐작된다. 잘 안된 대학은 1년 정도 준비하고 받으면 된다.”


△ 대학에 당부하고 싶은 말은.
“대학에서 준비할 내용은 자체평가를 성실하게 하고, 지속적으로 교육품질을 개선하는 게 중요하다. 성과평가측정방법(BSC모델)이나 목표관리기법(MBO) 등을 활용해서 인증과 연계하면 좋은 결과가 나오리라 기대한다.”

최성욱 기자 cheetah@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