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0:56 (금)
이선미 전북대 동문, 소장 고서 907점 기증
이선미 전북대 동문, 소장 고서 907점 기증
  • 하혜린
  • 승인 2020.11.27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 가산리(佳山里) 전의 이씨 집안 소장 교양서

이선미 전북대 동문(사진 왼쪽)이 후학들의 학문 발전을 위해 모교 박물관(관장 고대연)에 고서를 기증했다. 지난 25일 전북대 박물관에서 고서 기증식이 열렸다. 

기증된 고서는 145건 907점으로 논어·맹자 등 사서를 비롯해 유명인들의 문집, 역사서, 팔대가·황극경세서·회도동서한연의·전당시 등 다양하다. 이 책들은 당시 역사, 문학, 천문지리, 정치 등 사회 전반에 걸친 연구와 교양을 심화하기 위한 도서들이다.

이 책들을 직접 수집하고 공부했던 인물은 그의 증조부인 지산(池山) 이겸호(李謙浩, 1865~1944) 선생과 그의 아들 사원(士遠)이다. 

이 동문은 지난 8월부터 기증 의사를 밝혀왔으나 907점의 고서를 인수해 소독·정화하고 분류해 유물 목록을 작성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 

전북대 박물관은 기증품에 대한 기본적인 명세 정리와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조선 말 전주 선비의 독서와 생활상을 알기 쉽게 감상할 수 있는 전시를 열 것이라 밝혔다. 

 

하혜린 기자 hhr210@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