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8:57 (금)
충북대, 인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병인 기전 및 전파경로 검증
충북대, 인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병인 기전 및 전파경로 검증
  • 장성환
  • 승인 2020.04.0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연구 적용 기대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의과대학 의학과(미생물학교실) 최영기 교수(사진) 연구팀이 의학과(병리학교실) 이옥준 교수, 의학과(감염내과) 정혜원 교수, 수의학과 모인필 교수, 국립중앙의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미국의 남가주대학(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정재웅 박사(Dr. Jae Jung)와 함께 동물감염 모델을 이용한 인체 코로나19바이러스의 병인 기전 및 전파경로를 검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COVID-19) 감염 환자 호흡기로부터의 빠른 전파력을 나타내는 임상적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실험동물을 이용한 감염 실험 및 바이러스 전파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패럿 실험동물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SARS-CoV-2에 감염된 패럿은 인체 감염에 의해 나타나는 체온 상승, 침울 및 기침 증가와 같은 호흡기 증상 등 다양한 임상증상을 나타낸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감염된 동물의 비강 분비물뿐만 아니라 타액, 소변, 대변과 같은 체액 분비물에서도 감염성 바이러스가 배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비강, 기도, 폐, 장 조직에서 면역조직화학 염색(IHC)을 통해 바이러스가 감염된 조직을 직접 관찰해 바이러스 감염 및 증식을 증명했으며, 감염된 패럿과 같이 동거한 신규 패럿 모두가 직접 접촉 2일 만에 바이러스에 전파돼 감염되는 사실을 증명하면서 인체 감염 연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SARS-CoV-2의 빠른 전파 양상을 실험동물 모델을 통해 재현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진들은 코로나19 백신, 치료효능 검증 및 전파방지 약제 개발 연구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