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9:10 (금)
「라일락」, 캔버스에 유채, 53×45.5cm, 1968.개인소장
「라일락」, 캔버스에 유채, 53×45.5cm, 1968.개인소장
  • 교수신문
  • 승인 2014.07.29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 초대석_ 도상봉(1902~1977)


「백자예찬:미술, 백자를 품다」展, 서울미술관, 2014.6.27~8.31

자신의 호를‘도자기의 샘’이라는 뜻의 ‘陶泉’이라고 지을 정도로 조선백자를 사랑하고 아꼈던 도상봉을 비롯해 김환기, 정창섭, 박서보, 정상화, 이동엽, 고영훈, 구본창, 강익중, 박선기, 노세환, 한익환 등 작가 27명의 작품 56점이 출품됐다. 한편, 서울미술관은 7월 26일 토요일 오후 2시, 이 전시를 기념하는 음악회‘음악, 백자를 빚다’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