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7 19:28 (금)
역사와 마주하기
역사와 마주하기
  • 최승우
  • 승인 2022.09.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하 지음 | 뿌리와이파리 | 268쪽

‘현재’를 위해 ‘역사’가 동원되는 닫힌 공간에서
다시 상생의 길을 묻다!
1910년 한일병합과 1965년 한일협정에서 최근 30년의 ‘역사의 사법화’ 사태까지, 악화일로를 걸어온 한일관계, 진영을 넘어 있는 그대로의 역사와 마주하기 위한 첫걸음!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30년 전으로 돌아가 고찰하다

전후 최악이라는 한일관계의 가장 큰 걸림돌은 바로 위안부·징용 피해자 문제다. 저자 박유하는 ‘위안부’가 아닌 ‘위안부 운동’을 비판하며 쓴 『제국의 위안부』로 소송을 겪으며, 피해자들의 문제 해결을 위한 진지한 모색으로 새롭게 이 책을 썼다.

2021년 1월부터 12월까지 일본 <마이니치신문> 인터넷판에 ‘화해를 위해서 2021’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했던 글을 수정·보완하여 출간한 일본어판 『史と向き合う: 日韓問題-立から話へ』(2022년 7월 11일)를 저자가 직접 번역한 것이다. 2014년 6월부터 ‘제국의 위안부 소송’으로 한 권의 책을 법정에 가둔, 그리고 비난 혹은 침묵으로 그 상황에 가담해온 이들에 대한 반론과 비판은 이미 세 권의 책을 통해 시도했지만, 이번에는 위안부 문제가 꼬이게 된 원인 자체를 밝히고 있다는 점에서 보다 근원적인 물음을 던지고 있다.

이 책은 위안부 문제가 꼬인 원인을 찾기 위해 199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최근 30년의 운동과 연구에 대해 돌아보고 있다. 원인을 알아야 해결이 가능하다는 생각에서다. 특히, 위안부 문제와 함께 몇 년 전부터 또 하나의 대립을 낳고 있는 징용 피해자 문제를 다루면서, 이들 문제를 둘러싼 관계자들의 사고방식의 배후에 있는 1910년의 한일병합과 1965년의 한일협정에 대해서도 고찰했다. 이들 문제들은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어 함께 생각하지 않으면 문제에 대한 올바른 사고를 정립할 수도, 합의점을 찾을 수도 없다는 생각에서다.

지난 30년간 위안부·징용 피해자 문제는 한일 양국의 역사논의를 이끌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최종적으로 ‘법’적 해결만을 요구하는 ‘역사의 사법화’로 귀결되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핵심관계자들은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런 사실은 알려져 있지 않고, 그저 사법부의 판결만 온 국민이 바라보는 기묘한 이중구조 속에 놓여 있는 것이 현 상황이기도 하다. 저자는 그런 정황을 확인하면서 역사 문제를 둘러싼 작금의 갈등이 어디에서 기인되었는지를 하나하나 섬세하게 풀어간다.

동시에 이 책의 또 하나의 중요한 지점은 왜 일본인들이 징용 피해자 문제에 더 관심을 갖고 기억해야 하는지를 당시의 자료를 사용해 설파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제국의 위안부』가 그랬던 것처럼 식민지지배가 야기한 문제임을 지적하는 저자의 문제제기는 일본에서도 귀 기울이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승우 기자 kantmania@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