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8:34 (수)
인공지능 가상 아이돌 뜬다....메타버스 공연
인공지능 가상 아이돌 뜬다....메타버스 공연
  • 하영
  • 승인 2021.11.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대-(주)펄스나인과의 합작

인공지능으로 제작된 ‘가상 아이돌’이 메타버스 공연을 펼친다.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는 오는 29일(월) 오후 4시 동서대 뉴밀레니엄관 2층 소향아트홀에서 ‘인공지능 가상 아이돌 메타버스 공연’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동서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는 ‘2021 인공지능 연계 콘텐츠 혁신인재 양성 사업’ 플랫폼 기관으로 선정되어, SW중심사업단(단장 문미경)의 ‘AI+X 연구소’를 기반으로 AI+콘텐츠 융합교육에 집중 투입한 첫 결과물로 문화예술 콘텐츠 분야에서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한 아이돌 공연을 기획했다.

이번 인공지능 가상 아이돌 공연은 참여기관인 그래픽 AI 전문기업인 ㈜펄스나인과 함께 22명의 교육생은 6개월의 교육기간 동안 인공지능을 이용해 실사와 같은 4명의 가상 아이돌을 제작하고, 인공지능으로 작사 작곡한 곡을 가상의 아이돌이 공연한다. 

또한 실제 뮤지컬 공연장에서 실제 배우와 가상 배우간의 혼합 메타버스 뮤지컬 공연을 진행하며, 이는 동서대학교 소향아트홀에서 공연과 동시에 유튜브로 스트리밍 될 예정이다.

동서대는 교육생이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하였고, 참여기업 ㈜펄스나인은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아이돌처럼 가상의 인물을 디자인하고, 교육생은 본 디자인을 기반으로 더욱 실사 같은 아이돌을 3D CG로 구현했으며, 또한 아이돌이 부를 음악도 인공지능으로 구현했다. 

창의 융합적 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동서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뮤지컬, 방송, 컴퓨터그래픽, AI 기술의 지금까지는 별개의 영역으로 존재했던 각 분야 간에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는 혁신 인재들을 배출하여 4차 산업혁명의 토대를 마련하려 한다.

김기홍 인공지능 연계 콘텐츠 창의인재양성 사업단장은 “이번에 개발된 인공지능 아이돌 캐릭터 결과를 활용하여 참여기업인 펄스나인과 계속 협력하여 새로운 콘텐츠로 뮤직 비디오를 개발 할 예정이고, “인공지능 기반 콘텐츠 제작 교육 플랫폼”을 만들어 더 많은 학생들과 기업들이 경험 할 수 있도록 하여 콘텐츠 산업군에 새로운 콘텐츠 제작 패러다임을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