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20:37 (화)
윤지원, 화이트 하우스, 캔버스에 유화, 2021
윤지원, 화이트 하우스, 캔버스에 유화, 2021
  • 전지연
  • 승인 2021.10.25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초대석] 윤지원 작가 전시 「기억과 장소, 기억은 장소로 남는다」
서울 종로구 돈화문갤러리 오는 27일 열어
출처=윤지원

윤지원 작가는 풍경화를 주로 그려, 여행에서 본 평범한 풍경을 자신만의 해석으로 표현했다. 인적이 드문 바닷가,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기차역, 텅 빈 도시의 한 모퉁이 등은 특유의 저채도를 사용해 비현실적인 느낌과 몽환적이고 초현실적인 장소로 바꿨다. 그의 작품 앞에 서면 누군가를 기다리는 애잔한 마음과 그리움으로 발길을 멈추게 된다. 이 가을날 그리움을 소환하는 작품에 나만의 이야기를 건네 본다. 윤지원 작가의 전시 「기억과 장소, 기억은 장소로 남는다」는 서울 종로구 돈화문갤러리에서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열린다.

 

작가 전지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