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5:37 (월)
전남대 조재호 교수 공동연구팀, 폐암 면역원성 예측인자 발굴
전남대 조재호 교수 공동연구팀, 폐암 면역원성 예측인자 발굴
  • 하영 기자
  • 승인 2021.10.0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대학교 연구팀이 폐암의 면역원성 예측인자를 발굴했다. 

▲조재호 교수팀 폐암 면역원성 예측인자(인포그래픽)

 전남대 의과대학 조재호 교수(의학과 MRC)팀은 양덕환(혈액종양내과), 송상윤(흉부외과), 오인재(호흡기내과)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혈액과 조직에서 특이적인 CD8 T 아세포 군집을 확인하고 이들 세포의 분화 특이성이 폐암 면역원성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규명했다. 

 연구팀은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혈액과 조직에서 CD8 T 세포군집 내 TEMRA로 알려진 아세포의 표현형 및 유전자 발현 특성을 비교하고 이들 아세포 군집의 복잡성과 분화과정의 차이를 발견했다. 

 또한 이들 세포 분화를 결정하는 인자를 밝히고 이런 특성이 암항원 면역원성과 연계되어 있음을 규명했다. 

 암항원 면역원성은 항암면역치료 전.후 반응 예측인자로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다. 

 조재호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암과 면역세포 상호작용을 이해하고 또한 면역관문억제제를 이용한 암 면역치료 반응 예측인자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사업 및 원천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Journal for Immuno Therapy of Cancer 9월 30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