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6 13:38 (월)
울산대,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울산대,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 이승주
  • 승인 2021.06.2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고문 밀폐 검사 자동 시스템 등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

  울산대학교 사회맞춤형산학협력선도대학(LINC+)육성사업단(단장 이재신)․공학교육혁신센터(센터장 서영수)가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산업통상자원부․울산광역시가 후원한 2021학년도 1학기 ‘Good Idea Casting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이 지난 21일 교내 산학협력리더스홀에서 열렸다.

울산대 LINC+육성사업단과 공학교육혁신센터가 공동 주관한 ‘Good Idea Casting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남겼다. 이호상 LINC+육성사업단 산학융합교육센터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서영수 공학교육혁신센터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울산대 LINC+육성사업단과 공학교육혁신센터가 공동 주관한 ‘Good Idea Casting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남겼다. 이호상 LINC+육성사업단 산학융합교육센터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과 서영수 공학교육혁신센터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캡스톤디자인은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실제 문제를 해결 및 개선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기획, 디자인, 제작하는 종합 설계 교육과정이다.
  이번 대회에 73개 팀이 참여한 가운데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5팀 등 총 9개 팀이 수상했으며, 대상은 ‘냉장고도어 밀폐 검사 자동 시스템’을 개발해 LG전자의 실제 문제 해결 아이디어를 구체화한 ‘SG전자팀’(팀장 첨단소재공학부 4년 김휘운)이 차지했다.
  대상 수상팀은 냉장고 생산 시 발생하는 결함 중 하나인 냉기 누설 여부를 자동으로 검사하기 위해 기존 방식인 내외부 압력차이 검사법 대신 소리를 이용한 검사 시스템을 개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재신 울산대 LINC+육성사업단장은 “실제 현장 수요를 기반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캡스톤디자인은 학생들이 학교 밖 현장을 경험하면서 현장 실무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과정”이라며 “현장과 연계한 다양한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기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