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7:21 (수)
가톨릭대 남재환 교수 연구팀, 국내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유효성 평가 수행
가톨릭대 남재환 교수 연구팀, 국내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 유효성 평가 수행
  • 이승주
  • 승인 2021.06.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바이오사이언스 개발 코로나19 백신 효능 평가 결과 ‘Science Advances’에 발표
- 국내 연구진의 기술력 입증하며 코로나 백신 상용화에 한 걸음 다가서

  가톨릭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효능 평가 결과를 ‘Science Advances(IF=13.117)’에 발표했다.

가톨릭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효능의 평가 결과를 ‘Science Advances’에 발표하였다.
가톨릭대학교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효능의 평가 결과를 ‘Science Advances’에 발표하였다.

  이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세포 수용체(ACE2)와 결합하는 RBD 부분에 파상풍균의 독소 부분(tetanus toxoid epitope P2)을 결합하여 면역 반응을 증가 시킨 단백질 기반 합성항원 백신(RBD-P2)이다. 백신의 효능 평가와 함께 남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SARS-CoV-2 nucleocapsid protein, N)의 면역 증강 효과에 대해서도 분석을 실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제조에 사용한 합성항원 단백질은 모두 곤충세포에서 생산하였으며, 백신 후보인 RBD-P2에 면역증가제로 알럼을 섞은 백신(RBD-P2+Alum)과 여기에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도 함께 넣은 타입의 백신(RBD-P2/N+Alum)을 제조했다. 남 교수 연구팀이 두 타입의 백신을 원숭이에 2회 접종하자 중화항체가가 회복기 환자들의 혈청보다 RBD-P2+Alum는 5배, RBD-P2/N+Alum은 10배 높게 나왔으며, 최초 접종 후 9주차에서도 각각 1.5배, 3배 높게 유지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뉴클레오캡시드 단백질이 들어간 백신(RBD-P2/N+Alum)에서 좀 더 높은 세포성 면역이 유도 되었고 더 빠르게 바이러스를 제거할 수 있었다.

  현재 이 백신(NBP2001)은 국내에서 자체 개발한 최초의 단백질 기반 백신으로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진행 중인 1상 임상시험을 통해 사람에서의 안전성 및 면역원성을 확인중이다.

  백신의 개발 및 생산은 SK 바이오사이언스에서 수행 하였으며 가톨릭대학교 남재환 교수팀을 중심으로 한국영장류센터 홍정주 박사팀과 충북대학교 이상명 교수팀에서 백신의 효능을 평가했다. 

  이 같은 연구 성과는 코로나 백신을 개발하고 평가하는 국내 연구진의 기술력을 보여줌과 동시에 국내에서 자체적 개발하는 코로나 백신의 상용화에 한걸음 다가선 것으로 평가된다. 

  이 연구는 SK 바이오사이언스의 자체 연구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연구비 지원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도움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