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6:50 (화)
성신여대-주한베트남대사, 베트남 대학과의 상호 교류 논의
성신여대-주한베트남대사, 베트남 대학과의 상호 교류 논의
  • 방완재
  • 승인 2021.04.1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 성신여대 양보경 총장
사진 왼쪽부터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 성신여대 양보경 총장

성신여대(총장 양보경)는 9일(금)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 일행을 맞이하여, 본교와 베트남 대학 간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성신여대 양보경 총장, 이형민 국제대외협력처장과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 또 티 빗 응옥 참사관, 레 히엡 끄엉 수석 비서가 참석했다. 

양보경 총장과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는 우수한 인재 양성을 위한 양국의 인적, 물적 교류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베트남 최고 권위의 외교 전문 교육기관인 베트남 외교부 산하 외교대학(Diplomatic Academy of Vietnam)과 성신여대 간 신규 상호 교류 협정에 대해 실질적으로 논의했다.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는 “외교대학(DAV)과 성신여대 간의 교류에 많은 지원과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앞으로 한국과 베트남의 고등교육 기관 간의 관계를 강화하고자 더욱 노력하고, 지속적인 교류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추후 성신여대를 다시 방문하여 학생을 위한 외교 및 국제관계에 대한 특강을 진행할 것을 약속했다.

양보경 총장은 “성신-임명섭 한국학연구소를 통해 베트남 내 한국어 및 한국학 전공을 개설한 대학의 한국 관련 연구를 지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국내 최고 수준의 특성화 학과인 우리 대학의 뷰티산업학과 프로그램과, 국어국문학과 한국어문화교육 석사과정을 추천하고 싶으며, 이에 따른 베트남 대학과의 교류도 희망한다.”고 전했다. 

회의 후,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성신여대에 재학 중인 베트남 학생들과 주한베트남대사와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는 타국에서 학업을 이어가고 있는 학생들의 한국 대학생활을 듣고 격려했다. 

한편, 응웬 부 뚜응 주한베트남대사는 외교대학(DAV) 부총장과 총장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8월부터 주한베트남대사로 부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