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8 10:45 (금)
팬데믹은 딴세상…봄방학 맞은 미 대학생들 해변 몰려가
팬데믹은 딴세상…봄방학 맞은 미 대학생들 해변 몰려가
  • 하영
  • 승인 2021.03.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골든타임에 '못말리는 청춘' 탓 좌불안석 
대학들, 봄방학 없애거나 여행자제 학생들에 돈 주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최대 피해국인 미국에서 대학생들이 방역에 재를 뿌릴 수 있는 위험 요소로 급부상했다.

청춘들로 가득한 3월의 플로리다 해변[AFP=연합뉴스]
청춘들로 가득한 3월의 플로리다 해변[AF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에 따르면 미국 따뜻한 남부 지역의 해변이 3월 초 봄방학을 맞이해 몰려든 대학생으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다.

방역 기본수칙인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은 지켜지지 않고 있으며 무질서한 술판까지 벌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밤 플로리다 마이애미 비치에서는 공중보건 유지를 위해 출동한 경찰과 젊은이들이 충돌했다.

마이애미 비치 경찰은 후추탄까지 사용하며 운집한 군중을 해산했으며 그 과정에서 경찰관 2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관을 향해 병을 던지고, 순찰차 위에 올라가 단속을 방해했다.

AP통신은 술을 마시고 대마초를 피운 이들을 포함한 200여명이 교통을 가로막는 사태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마이애미 비치 경찰은 경찰관을 때리고 폭동과 무질서한 행동을 선동한 혐의로 뉴욕에서 온 19세 청년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튿날인 13일 밤에도 난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30명을 추가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비치시의 정책을 집행하는 시티매니저 폴 아길라는 이런 사태를 예견해 대학생에게 "오지 말거나 책임감 있게 방학을 보내라"고 이달 초 당부한 바 있다.

코로나19 방역정책에 정치적으로 반감이 심한 텍사스주에는 더 자유분방한 봄방학 인파가 밀려들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기업에 100% 출근 근무를 허용하는 계획을 이달 2일 발표했다.

그 때문에 텍사스주 갤베스턴에서는 많은 이가 전혀 다른 세상인 것처럼 해변을 활보하게 됐다.

미국 보건당국과 대학들은 봄방학 인파의 행태를 속 타는 심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대학가의 봄방학이 일찌감치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동력으로 주목된 탓이다.

볼스테이트대학, 밴더필트대학이 휴대전화 데이터로 미국 대학생 700만명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봄방학 인파는 작년 3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을 가속한 요인으로 나타났다.

미국 전역의 대학들은 소속 학생의 대이동을 막으려고 애를 쓰고 있다.

캘리포니아대 데이비스 캠퍼스는 봄방학에 여행을 떠나지 않는 학생에게 75달러(약 9만원)를 주기로 했다. 미시간대, 테네시대, 플로리다대, 베일러대 등은 봄방학을 아예 없애버리기도 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올해 3월과 4월 미국인의 행태가 코로나19의 또다른 대유행을 막을 중대 기로가 될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여행에 나선 이들은 지난 12일 135만7천111명, 13일 122만3천57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