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7:26 (수)
중국, '램지어 망언'에 "위안부는 강제모집…심각한 범죄"
중국, '램지어 망언'에 "위안부는 강제모집…심각한 범죄"
  • 하영
  • 승인 2021.02.1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대변인 "침략전쟁 미화하며 역사왜곡하는 행위 반대"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 외교부 제공. 연한뉴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 외교부 제공. 연한뉴스]

중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에 대해 위안부는 '강제 모집'이라며 정면 비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관련 논문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위안부 강제 모집은 일본 군국주의가 2차 세계대전 기간에 아시아 지역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심각한 반인도적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이것(강제 모집)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역사적 사실이고 관련 증거도 매우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이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며 책임 있는 태도로 위안부 문제를 처리해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것을 요구했다"며 "중국은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모든 행동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 출간을 반대할 것이냐는 물음에 "논문을 보지 못했지만, 위안부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다"고 강조한 뒤 "중국은 물론 세계 모든 사람이 위안부 강제 모집 문제를 분명하게 보고 있다고"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