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0:14 (금)
대학의 구조 개혁 '절실'…누리사업 지원 확대 요구도
대학의 구조 개혁 '절실'…누리사업 지원 확대 요구도
  • 허영수 기자
  • 승인 2004.06.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2004 하계 대학총장 세미나 개최

전국의 1백60여개 대학 총장들이 대학 구조조정, 국·공립대 통·폐합, 학생유치 전략, 산업·과학기술인력 양성 등 산적한 교육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관련기사 3면>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라마다프라자 제주 호텔에서 열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 주최 '2004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서는 '국가 발전과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유례없이 산업자원부, 과학기술부, 노동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박영식 대교협 회장은 "대학교육의 질 제고가 국가 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핵심적인 문제이며, 국민소득 2만불이라는 국가정책목표를 현실화시켜나감에 있어 대학이 갖는 역할과 기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라면서 이번 세미나의 취지를 밝혔다. 지식기반산업 시대에서는 대학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었다.

대학의 역할이 강조된 만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정책 아래 추진되고 있는 교육인적자원부의 '지방대학혁신역량강화사업'(이하 누리사업)의 성과와 과제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상천 영남대 총장은 "누리사업 예산은 지난해 지방대에 지원된 1천5백50억원에서 6백50억원이 증가한 것에 지나지 않는 등 초대형 사업이라고 보기 어렵다"라며 누리사업의 예산 규모 확대를 제안했다. 대학과 지역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보기에는 그 지원규모가 턱없이 모자란다는 것이다. 각 부처별로 산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재정지원사업을 통합해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다양한 대학 구조조정 방안과 교육과정 개편 등도 주된 쟁점으로 떠올랐다. 대학의 구조 개혁이 없이는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도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학생 감축에 따른 재정난 극복 방안, 국립대 연합대학 구축 전략, 기부문화 확산책 등이 논의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김재기 순천대 총장은 "대학들의 자기 혁신 부족이 지방대 위기의 한 원인"이라고 진단하면서 종합적이고 국가적인 구조조정 비전을 주문했다.

한편, 김칠두 산업자원부 차관, 임상규 과학기술부 차관, 박길상 노동부 차관 등 정부 부처 관계자들은 공통적으로 과학기술·산업현장과의 괴리를 대학 교육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꼽았다.
허영수 기자 ysheo@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