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6:28 (월)
"대학, 이대로 가면 향후 10년 더 어렵다"
"대학, 이대로 가면 향후 10년 더 어렵다"
  • 장혜승
  • 승인 2021.01.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학노조, 857명 교직원 설문 결과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가 주축이 된 '등록금반환운동본부' 대학생들이 지난해 7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등록금 반환 집단 소송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가 주축이 된 '등록금반환운동본부' 대학생들이 지난해 7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등록금 반환 집단 소송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대학들은 폐과, 학과 통폐합, 교육·연구 지출 축소, 비정년트랙 교수 채용 등 주로 학내 구조조정에 집중하면서 교육여건은 오히려 하락하고 있다고 대학 교직원들은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대학노동조합(이하 대학노조)은 ‘대학위기 상황에서의 2021년 이후의 고등교육정책 방향에 대한 대학 직원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4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해 11월 18일부터 12월 24일까지 진행됐으며 조합원 857명이 조사에 응했다. 

대학위기의 원인에 대해서는 대다수 응답자가 △학령인구 감소(75.8%)를 가장 큰 원인으로 들었다. △대학재정 부족(58.1%)이 뒤를 이었다. 이어 △수도권 대학 중심의 정부 고등교육정책 (25.2%) △설립·운영자의 부실운영 및 부정비리(22.2%) △민주적 의사결정구조의 결여(14.6%)등의 순으로 주요 원인을 들었다.
대학위기에 대한 소속 대학의 대응에 대한 질문에는 △폐과 및 학과 통폐합(50.2%) △교직원 감원 및 임금삭감(41.6%) △교육 및 연구여건을 위한 지출 축소(45.5%)를 꼽았다.

눈에 띄는 점은 대학 위기 상황에서 소속 대학의 대응에 대한 평가이다. 응답자의 9.7%만 잘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54.9%가 잘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학 직원들의 10년 후 전망도 밝지 않았다. 향후 10년 우리나라 대학이 어떻게 될 것인지 전망을 묻는 질문에는 79.9%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답해 현재대로 대학을 두면 미래 전망이 어두울 것이라는 인식이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년 반 동안 정부의 고등교육 정책 시행 이후 대학의 현실 변화와 관련한 질문에 개선됐다는 응답은 7.7%에 불과해 정책적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9.2%는 이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답했고 오히려 악화됐다는 비율도 38.7%에 이르러 현 정부 출범 이후 대학의 현실이 더 나빠진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혜승 기자 zzang@kyosu.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