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7:25 (목)
계명대, 1학기 기말고사 대면시험 무사히 마무리
계명대, 1학기 기말고사 대면시험 무사히 마무리
  • 김현수
  • 승인 2020.07.1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2만 여명의 재학생들이 1학기 기말고사를 대면시험으로 치르고 계절학기 준비에 들어간다.

계명대는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17일까지 기말고사 기간을 4주로 늘려 대면시험을 진행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한 달 전부터 대책을 세워 철저한 방역 속에 대면시험을 진행했다. 먼저 기말고사 기간을 예전 일주일에서 4주로 늘렸다. 강의실 수용 인원 50% 미만을 원칙으로 분반 시험을 진행해 학생들 간의 접촉을 최소화 했다. 시험 기간 중에는 교직원들이 동원돼 각 건물별 방역을 담당했다. 학교 측은 대응 매뉴얼을 만들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20개 라인의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인근 계명대학교 동산병원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계명대 총학생회도 한몫했다. 자체적으로 캠퍼스 지킴이를 운영해 교내 순찰 및 1m 거리두기 및 생활방역 안내를 비롯해 시험 치는 학생들을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준비해 모두 나눠주는 등 학교와 학생들이 모두 협력해 교내 감염자가 1명도 없이 무사히 시험을 마쳤다.

시험을 치러 온 1학년 조서현(여, 20세, 영어영문학전공) 학생은 “타 지역에 살고 있는데 1학기 동안 학교를 한 번도 와 보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며 “이번 기말고사를 위해 처음으로 찾은 학교와 강의실이 반갑게 느껴졌다. 학교 측의 철저한 대비로 잠깐이지만 신입생으로 캠퍼스를 둘러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기말고사 후 계절 학기를 준비 중이다. 계절 학기는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이어진다. 이번 계절학기 수강신청은 실시간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으로 강의가 편성됐다. 학생들이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을 선택해 수강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대면수업은 강의실 수용인원 50% 미만으로 해 학생들 간의 접촉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5월부터 실험실습 및 실기수업에 대해 대면수업을 진행해 온 계명대는 그동안 시행해 온 방역수칙과 매뉴얼을 중심으로 철저히 대비해 안전한 캠퍼스를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코로나19와 공존할 것 같은 미래 시대는 교육의 대개혁을 요구하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근본적으로 프로젝트 중심의 수업 내용에 대면-비대면 차이가 없는 수업 방식을 고안해 새로운 대학교육을 모델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